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중동' '스킨십 확대'…서울시장 후보군 연휴 광폭 행보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2018-05-07 10:58 송고 | 2018-05-07 13:17 최종수정

공유하기

박원순, 어버이날 앞두고 경로당 방문
김문수, 시장 찾아 지지 호소…안철수, 인사동 등서 대면접촉 늘려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은 어린이날 대체공휴일에 따라 휴일로 지정된 7일 저마다의 선거 전략에 따라 상반된 행보를 벌인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박원순 시장은 이날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주민센터에 위치한 가회경로당을 부인인 강난희 여사와 함께 방문한다. 박 시장의 유일한 공식일정이다.

박 시장의 경로당 방문은 8일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가운데 노년층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행보다.

이는 민주당 지지 성향이 짙은 젊은 층에서 여타의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고 판단, 노년층으로 타깃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으로 풀이된다.

박 시장은 경로당 방문만을 진행한 채 언론사 인터뷰 등의 비공식 일정들을 소화할 예정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타 후보자들 보다 우위에 있다고 판단, 정중동 행보를 벌이는 것으로 읽힌다.

박 시장에 맞서 김문수 자유한국당·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활동 반경을 넓혀 가급적 많은 서울시민들을 만난다는 계획이다.

조용한 선거전을 준비하고 있는 박 시장에 비해 김·안 후보 측은 대면접촉을 늘려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지지층 결집을 노리는 셈이다.

김문수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청량리역 광장과 경동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성북구에선 상인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시장을 돌아볼 예정이다.

또한 영등포구에 위치한 대림119안전센터를 격려방문하고 시장과 쪽방촌 등을 찾아 시민들의 고충을 청취한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인사동에서 시민들을 향해 인사를 하면서 지지를 호소한 후 종로3가와 광장시장 일대를 돌며 접촉면을 넓힐 방침이다.

한편, 지방선거가 점점 다가옴에 따라 서울시장 후보군들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원순 시장이 시장직을 사퇴한 시점부터는 여야 후보들의 경쟁에도 불이 붙을 수밖에 없다.

박 시장 측은 여전히 사퇴 시점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지만 빠르면 5월 중순에 사퇴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자취를 감춘 보수층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며 안철수 후보 측은 전날(6일) 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선거 유세에 나섰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