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김우남 민주당 제주지사 예비후보 경선 재심 신청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2018-04-17 20:00 송고

공유하기

"경선 결과는 인정…당원명부 유출 진위규명 차원"

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정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8.4.1/뉴스1© News1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김우남 예비후보가 17일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원·도민들의 결정은 존중하지만, 당원명부 유출 사태의 진위 규명을 위해 오늘 오후 3시쯤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 측은 "(경선 전날인)지난 12일 당원명부 유출 사태와 관련해 중앙당에 진상조사와 경선 중단을 요구했으나, 중앙당은 선거인 명부가 아니라는 이유로 경선을 중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출된 당원명부는 투표권이 주어지는 대부분의 권리당원이 대부분 포함된 사실상 선거인 명부"라고 주장하며 "앞서 중앙당에도 중앙당의 답변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경선 결과가 아닌 경선 과정의 불공정성은 인정할 수 없다"고 재심 신청 배경을 밝히며, 이번주 중 최종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mro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