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 > 기획시리즈

한중일, 미세먼지 논의할 첫 국장급 회의…26일 인천서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 2017.04.12 11:00:59 송고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 News1

환경부는 12일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 대비를 위한 국장급 회의를 오는 26일 인천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는 8월 24~25일 수원에서 열리는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 앞서 열리는 이번 국장급 회의에서는 장관회의에서 채택할 공동합의문 내용과 관련한 협상, 2015~2019 공동실행계획 이행점검, 2017~2018년 추진사업 논의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중일 3국은 그간 환경장관회의 준비를 위해 과장급이 참여하는 실무자급 회의인 대기정책대화를 정기적으로 진행해 왔다.

3국 국장급 회의는 지난해 장관회의에서 합의됐으며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다.

환경부는 이번 국장급 회의를 통해 최근 국민 건강의 심각한 유해요인으로 자리잡은 미세먼지와 관련해 중국과 대기질 공동조사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findlove@

英-中 잇는 '실크로드 열차'…20일 만에 중국 도착
영국과 중국을 잇는 화물열차가 1만2000㎞를 달려 29일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