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이콘택트' 길, 장모에게 사죄…결혼식 마음 먹었다(종합)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1-27 23:10 송고 | 2020-01-28 08:20 최종수정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길이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장모와 눈맞춤을 경험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가수 길이 3년 만에 등장했다.

길을 소환한 사람은 길의 장모였다. 길의 등장에 친분이 있던 세 MC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길은 방송을 통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려야 될 것 같습니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말을 먼저 전했다. 이어 길은 지난 3년 동안 아내와 아들이 생겼음을 알려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모는 과거 길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길에 대해 "자업자득"이라고 하면서, 그런 길 때문에 당당하게 축하받지 못하는 딸의 결혼과 손자의 모습에 힘겨워했다.

길과 장모는 눈맞춤을 이어나갔고, 길은 장모의 눈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모는 결혼설과 득남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을 때, 길이 제대로 이야기하지 못했음을 원망했다. 길은 "기사화 됐을 때, 달리는 나쁜 글들은 제가 다 짊어져야 될 일이지만, 혹시나 가족이 상처 받거나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장모님 생각은 안 하고, 저희가 판단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길은 혼자 받아야 되는 벌로 인해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둘은 지난 일들에 대해 진솔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장모는 길에게 "사위가 정식으로 되고 싶으면 결혼식을 해. 결혼식부터"라고 선언했고, 미리 결혼식 날짜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길 역시 결혼식을 생각해 날짜를 잡았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장모님은 결혼식을 올리기로 마음먹은 길의 모습에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결혼식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마지막 선택의 시간에서 장모는 길을 사위로 인정하지 못했다. 길은 "저를 사위로 받아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장모는 "결혼식을 올려야 받아주겠다"며 결국 눈맞춤방을 떠났다.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이날, 길 외에도 러시아 며느리 샤샤와 고부 갈등을 겪는 시어머니의 신청이 있었다. 시어머니는 분가를 원하는 아들 부부의 분가를 반대했다. 며느리를 더욱 가르쳐 내보내고 싶었던 것. 반면 러시아 며느리 샤샤는 사생활을 존중해주지 않는 시어머니의 태도에 불만이 가득했다.

샤샤와 시어머니의 좁히지 않는 의견 차이에 시아버지와 아들은 가시방석에 앉아있는 듯 긴장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눈맞춤 대기실에 들어와 시어머니는 "분가는 안된다"고 소리치며 입장을 고수했고, 샤샤는 남편과 "사생활과 자유가 없다"며 분가를 원하며 첨예한 대립을 펼쳤다. 둘만의 눈맞춤을 걱정한 시아버지와, 샤샤의 남편이 눈맞춤에 함께 하며 고부 갈등의 서막을 열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