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보수우파 핵분열…좌파들만 살판났다" 탄식

"총선 이후 헤쳐모여로 재편될 수밖에 없나"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0-01-27 10:48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공정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보수진영의 분열을 우려하며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관조(觀照)하며 살 나이도 되었건만 아직도 세상사에 집착하며 사는 것은 이루지 못한 미련이 남아서일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최근 김문수 전 의원의 신당 창당 소식을 접하고 착잡한 심경을 가눌 길이 없었다"며 "25년 전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은 이래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별칭을 내가 붙여 줄 만큼 순수하고 바른 그가 오죽 답답했으면 신당 창당을 결심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라고 했다.

이어 "보수우파가 대통합해야 하는 것이 시대 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새로운보수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하기 바쁘다"며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 홍문종당, 김문수당으로 핵분열하고, 보수우파 시민단체는 20여개 이상 난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며 "경제 폭망, 외교 왕따, 북핵 노예, 실업 폭증으로 3년 만에 판을 뒤집을 호기를 맞이했는데도 찢어져 각자 자기 팔만 흔들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깝다"며 "결국 총선은 각개 전투로 치르고 총선 후 헤쳐 모여로 재편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