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정웅인 "이제 50대 배우, 꼰대 안 되려 노력하죠"(인터뷰)

[N인터뷰]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1-24 07:00 송고 | 2020-01-24 09:01 최종수정
큐로홀딩스 © 뉴스1
배우 정웅인은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확신의 신 스틸러였다. 극에서 정서연(조여정 분)의 남편 홍인표로 등장한 그는 아내를 향한 삐뚤어진 애정, 광기 어린 집착을 보이며 갈등의 한 축을 담당했다. '찐 사이코패스' 같은 그의 연기가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음은 물론이다. 홍인표가 등장하는 신은 시청자들이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 덕분에 그는 마지막까지 '99억의 여자'에 긴장감을 주며 제 몫을 훌륭히 해냈다.

정웅인은 홍인표로 '악역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처음엔 너무 강렬하고 자극적인 캐릭터 설정 때문에 출연 자체를 고민했다고. 하지만 정웅인은 이미지 관리보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는 것에 더 마음이 끌렸고, 살벌하게 홍인표를 연기했다. 덕분에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상까지 받으며 그 능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동료 배우들이 자신의 연기를 받아줘 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며, '99억의 여자' 출연진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올해 정웅인은 50대가 됐다. 불혹에서 지천명으로 넘어간 요즘의 고민은 '꼰대 되지 않기'라고. 후배들을 존중해주고,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며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그다. 타성에 젖어 나태해지지 않고, 항상 기대감을 주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욕심 많은 배우' 정웅인을 23일 뉴스1이 만났다.
KBS 2TV '99억의 여자' © 뉴스1
<[N인터뷰]①에 이어>

- 연기를 하면서 슬럼프가 올 때는 없나.

▶ 연기 변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슬럼프가 온다. 변신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강박에 시달리고, 힘들어진다. 사실 혼자라면 여유롭게 기다릴 수도 있지만, 가장으로서 당장 눈 앞에 있는 작품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있다. 그러면 슬럼프가 어딨나. 일단 하는 거다. 월화드라마도 사라지고, 아침드라마와 주말드라마 개수도 줄면서 배우들의 설 자리가 점점 없어지고 있다. 어떻게 하면 내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하면서 나만의 연기 색은 갖고 가려 한다.

- 올해 50대에 들어섰다. 새로운 시기를 맞이하는 배우 정웅인의 마음이 궁금하다.

▶ 불혹에서 지천명으로 넘어왔다. 삼촌을 넘어 아버지로 가는 거다. 60대가 되면 아버지 역할을 할 테니, 그때 멋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앞으로 6~7년 동안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다. 나이가 들어도 몸 사리지 않고 연기하고 싶다. 또 나이를 먹으면서 거만해지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나태해지지 말고, 반성하고, 입은 닫고, 지갑은 열고, 후배들 존중해주고… 꼰대가 안되려 노력한다. 그 리스트를 작성해서 항상 체크하고 반성한다. 잘하면 스스로 칭찬해주고.(웃음)
KBS 2TV '99억의 여자' © 뉴스1
- '99억의 여자'에서는 나쁜 남편으로 나왔는데, 실제로는 어떤 남편, 어떤 아빠인가.

▶ 가정적이고, 와이프를 사랑하며, 집착하지 않는다.(웃음) 아내와는 평소에 대화를 많이 나눈다. 둘 다 술을 좋아해서 횟집에 가서 한 잔 하고, 집에서 와인 한 잔 하면서 이야기를 한다. 드라마와 영화를 보고 연기와 작품에 대해 대화한다. 어제는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서로 얘기를 했다. 그러면서 나도 연기에 대한 철학이 생기고… 도움을 많이 받는다. 또 요즘은 '헬방학'이라 집에 있으면 아이들과 많이 놀아준다. 스키장도 가고 여행도 가려고 한다. 딸들이 학원에 다니니까 라이더도 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맛있는 것도 먹고 그런다.

- 아이들에게 애정이 깊어 보인다.

▶ 그렇다.(웃음) 교육에도 관심이 많다. 개인적으로는 인문학 교육, 인성 교육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건 습득되는 게 아니라 부모와 함께 생활하면서 익히는 것이기에 함께 지내며 가르치고 있다. 첫째 세윤이는 이제 중1이 되는데 어떤 게 아이에게 도움이 될지 찾아보고, 고민 중이다. '공부가 머니?' 같은 프로그램도 열심히 챙겨본다. 결국 본인이 할 일이긴 한데 고민은 되더라. 막내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하는데, 예전에는 연기를 반대했다.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사는 것이 참 쉽지 않지 않나. 그래도 본인이 하겠다니 더 지켜보려고 한다. 얼마나 열의를 갖고 덤비느냐가 중요한데, 개인적으로는 싹이 보인다.
KBS 2TV '99억의 여자' © 뉴스1
- 과거 예능에서도 활약을 보였다. 또다시 출연할 생각은 없는지.

▶ 예능은 좋다. 다만 가족 예능은 이제 안 하려고 한다. 정웅인만의 뭔가를 보여줄 수 있는 예능 프로젝트가 있다면 참여해보고 싶다. 인간적인 모습, 색다른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

- 차기작은 결정됐나.

▶ 이야기 중인데 아직 결정된 건 없다. 내가 작품을 한다면 '정웅인이 드라마 한대'라며 캘린더에 체크를 할 수 있는, 그런 기대감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

- 오늘부터 설 연휴다. 뉴스1 독자들에게 인사 한 마디 해달라.

▶ '99억의 여자'를 통해 희로애락을 느끼셨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했다. 이번엔 불편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장악했지만(웃음) 앞으로 늘 연기가 기대되는 배우로 시청자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