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비디오스타' 김요한, 게임 회사 근무…출퇴근 위해 이사까지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1-21 21:02 송고
MBC every1 '비디오스타' © 뉴스1
'비디오스타' 김요한이 은퇴 후 게임 회사에 근무하고 있음을 밝혔다.

21일 오후에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국가대표 F5' 특집으로 꾸며져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 태권도 선수 이대훈, 골퍼 홍순상, 배구 선수 김요한, 농구 선수 이승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요한은 은퇴 후, 게임 회사에 취직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김요한은 "취직이라면 이상한데, 선수 시절 사외 이사로 활동했던 곳이다"라고 소개하며 은퇴 후 본격적으로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범한 직장인과 같이 매일 출퇴근을 해야 하는 김요한은 달라진 일상생활에 "출퇴근이 힘들어 회사 앞으로 이사 갔다"고 털어놓으며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김요한은 지도자를 비롯한 배구 관련된 직종을 선택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배구에 미련이 없었다. 지금은 당장 해보고 싶었던 것을 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김요한은 "완전 다른 분야라 용어도 몰라 지금 배워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