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양육비 달라" 전처 폭행한 나쁜 남편…'배드파더스' 의 그 남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20-01-18 22:17 송고 | 2020-01-19 18:31 최종수정
© News1 DB

자녀 양육비를 주지 않는다며 찾아와 1인시위를 하는 전처를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30대 남성 박모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박씨는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의 한 청과물 도매시장에서 '위자료와 양육비를 달라'며 1인 시위를 하던 전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또 이 모습을 촬영하던 방송사 기자를 넘어뜨리고 폭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이들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 양육비해결총연합회(양해연)에 따르면 박씨는 양육비를 주지 않는 부모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배드파더스'에 등재된 인물이다.

앞서 지난 15일 수원지법 제11형사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배드 파더스 운영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