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세븐'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후 'CT' 공개…함암효과 파헤친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1-17 14:59 송고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 뉴스1
'탐사보도 세븐'이 구충제의 항암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개그맨 김철민의 CT를 최초 공개한다.

1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이하 '세븐')에서는 구충제의 항암 효과를 검증하고, 구충제 사태를 겪고 있는 한국 사회의 현실을 추적 보도한다.

지난해 9월, 미국인 조 티펜스는 그는 온 몸에 퍼져있던 암 세포가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먹자 3개월 만에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조 티펜스를 따라 이를 복용하는 암환자들이 늘자, 식약처가 나서 펜벤다졸 복용을 경고했다.

'세븐' 제작진은 한국 언론과 만나지 않겠다던 조 티펜스를 어렵게 설득해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을 둘러싼 면역항암제 임상시험 참여 논란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는 후문이다. 국내 의료계는 조 티펜스가 펜벤다졸을 복용할 당시, 이미 면역항암제 임상시험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무기록을 근거로 그의 암이 펜벤다졸 효과로 치료된 게 아니라고 분석하고 있다.

조 티펜스는 이에 대해 펜벤다졸 복용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을 공개하며 "주치의가 암 완치는 임상시험이 아닌 펜벤다졸 효과 때문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한국의 조 티펜스' 개그맨 김철민도 만났다. 지난해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펜벤다졸의 복용 사실을 알린 그는 구충제 열풍에 불을 붙인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펜벤다졸 복용 이후 200가량 낮아진 종양표지자(CEA) 수치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의료계는 CEA 수치보다 CT 영상을 더 정확하게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세븐' 제작진은 김 씨를 어렵게 설득해 그의 CT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했다. 과연 펜벤다졸을 복용한 그의 몸 상태는 어떨까. '세븐' 제작진과 만난 한 영상의학과 전문의는 놀랄만한 CT 판독 결과를 들려줬다는 후문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