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사직 "이제 국민의 입으로"…유송화·권향엽도 총선행

춘추관 고별인사…靑 "대변인 후임 찾는 중"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최은지 기자 | 2020-01-15 16:40 송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이 4·15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16일)을 하루 앞둔 1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2020.1.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4·15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16일)을 하루 앞둔 15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이 사직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 사람에 대한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경기 고양 지역을 비롯해 서울 광진을과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과 성남 분당을 등 다양한 지역이 거론되지만 아직 출마지역을 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관장 또한 구의원으로 활약했던 서울 노원구 지역 중 노원갑 출마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확정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권 비서관도 명확한 출마 지역을 밝히지 않았다.

고 대변인과 유 관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별인사를 했다. 기자단은 두 사람의 고별인사 끝에 박수를 보내고 난을 전달했다.

고 대변인은 "늘 준비된 브리핑문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었는데 무슨 말을 해야 할까, 브리핑문을 적어와야 하나, 고민을 굉장히 많이 했다"며 "여러분들 덕분에 제가 많이 강해졌던 것 같다. 때로는 여러분의 날카로운 질문 때문에 속상하기도 하고 화도 나고 그래서 언성을 높이기도 했는데 그만큼 저의 부족한 점들을 여러분들 덕분에 채워나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캠프에서 대변인 역할을 했고 청와대에서 부대변인, 지금 대변인까지 역할하면서 3년이라는 시간동안 대통령의 입으로서 활동해왔는데 이제는 저의 소신과 정치적 목표들을 향해 국민들의 입이 되려고 한다"며 "그 길에서 여러분들께 도움을 받을 일도, 여러분들께 혼날 일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무엇이 됐든 정정당당하게 때로는 맞서고 때로는 보듬으면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고 대변인은 "참, 이제 떠나려고 하니 이 자리에서 내려가는 게 싫네요"라고 웃으며 말한 뒤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다. 앞으로 여러분과 함께 일했었던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그 말이 무색해지지 않도록 멋지게 살아나가겠다. 고맙다"고 했다.

항상 단상 옆 마이크에 서서 브리핑 사회 역할을 했던 유 관장은 "항상 저 자리(단상 옆 마이크 자리)가 제 자리였는데 마지막 인사를 드리면서 이 자리(단상)에 서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제2부속비서관과 춘추관장으로 일한 경험은 제게 정말 큰 자부심으로 남는다"며 "이제는 그 자부심을 바탕으로 새로운 길을 걸어볼까 한다. 무척 두렵기도 하다. 그러나 꿈을 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은 없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관장은 그러면서 "사람을 귀중하게 여기는 정치를 하고 싶다. 정부와 이웃의 도움이 없어 자신의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 그런 세상이 저의 꿈"이라며 "이웃에게 힘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 앞으로 그 길을 위해 짧은 기간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후속 인사와 관련해선 "대변인, 춘추관장 등을 포함해 (후임) 리스트업을 하고 있다"며 "대변인의 경우, 대략 5그룹 정도에서 인원을 추리고 있다. 언론계와 정치권, 학계, 법조계와 우리 내부로, 현재 이 범주에서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마땅한 후임 대변인을 찾을 때까지 당분간 한정우 부대변인 대행체제를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대변인이 대변인으로 승진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춘추관장으로는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의 이름이 언급된다. 현 정부 출범 인사인 조 비서관은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출신이다. 한 부대변인의 국정기록비서관행(行)도 거론된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