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보수, 한국당에 '당대당 협의체' 제안…혁통위는 여론수렴 기구

"혁통위, 효율적 논의에 아쉬움…정당 주체 먼저 논의해야"
역할·공천 등에 "구체적 내용 상대 있어야"…"유승민도 동의"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0-01-15 15:42 송고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혁신통합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유의동 공동대표. 2020.1.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15일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 기존 논의기구였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아닌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당대당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 재건을 위한 효율적이고 진정성 있는 논의를 위해 양당 간의 대화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새보수당의)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의 3원칙(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갈 것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에 합의했다"며 "이제는 3원칙에 기반을 둔 실질적인 행동을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혁통위는 다양한 여론을 수렴하는 기구"라며 "우선 양당 간 논의를 중심으로 그 원칙에 동의하는 세력들과 논의를 확대해나가자"고 밝혔다.

함께 자리한 유의동 원내대표는 이어지는 질의응답에서 "혁통위는 여러 기관과 시민단체들이 함께 하다보니 효율적 논의에 있어서 아쉬움이 있다"며 "정당 주체들이 일단 모여 논의를 먼저 하는 것이 좋지 않겠나 해서 제안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공식적인 제안을 처음으로 던진 것이니만큼 당대당 협의체의 역할이나 구성,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등에 대해서는 이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구체적인 내용과 방식은 상대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오늘은 공식적인 제안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통합 논의에 있어서 다소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친 유승민 의원도 동참했는지 여부에 대해 "동의 안 했는데 발표했겠나"라며 "유 의원도 동의했다"고 답했다.

당대당 협의체 제안의 답변 기한에 대해서는 하 책임대표는 데드라인은 없다면서도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빠르게 답이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