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혁통위 두번째 회의서 "중도·보수 규합한 통합신당 목표" 합의

박형준 "대의 달성위해 출마의사 가진분들 위원직 제외"
위원장 선임두고 새보수당과 이견에 "유감표명, 양해하기로"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이형진 기자 | 2020-01-15 12:16 송고
박형준 혁통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2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보수 통합'을 목표로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 등과 보수시민단체가 참여하는 국민통합연대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15일 열린 두 번째 회의에서 3가지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통위 두 번째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3가지 합의 사항을 발표했다.

이날 혁통위가 합의한 사항은 △문재인 정권의 일방독주를 심판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대안 세력을 만들기 위해 중도·보수 세력의 통합신당을 목표로 노력한다 △혁신과 통합의 대의에 공감하는 정당·세력·개인을 규합하기 위해 노력한다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통합의 가치와 기준을 마련하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한다 등이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가 대의를 달성하기 위해 시민단체 및 외부단체 위원 중 출마의사를 가진 분은 위원직을 내려 놓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가 사심을 버리고 출발하는데 혹시라도 오해를 사면 안 된다는 차원에서 안영환 국민통합연대 위원과 신용한 서원대 석좌교수(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이 위원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은혜 위원도 앞으로 (혁통위) 대변인으로서만 임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위원 보강 있을때는 위원회 전체 합의에 의해 보강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새보수당이 자신을 위원장으로 선임한 것을 두고 반발한 것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새보수당은 당에서 공식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서 (혁통위가) 저를 위원장으로 선임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며 "그 부분은 형식적으로 절차를 말끔히 정리 안 된 상태에서 정한 것이기 때문에 제가 유감표명하는 것으로 서로 양해가 됐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리공화당과도 함께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혁통위에서 논의한 바 없기 때문에 나중에 답변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