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강다니엘 측 "악플러 추가 고소…합의·선처 없이 강경 대응"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12-16 09:41 송고
가수 강다니엘/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 측이 악플러들을 2차 고소했다.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9월 초, 당사 자체 수집 데이터와 제보 전용 계정으로 보내주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습적이고 악질적인 악성 게시물을 선별해 1차로 형법 제311조의 모욕죄(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의 혐의로 서울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데 이어, 이날 추가로 선별한 자료를 통해 2차 고소장 제출을 마쳤다"라고 알렸다.

이어 "본건 역시 1차 진행 건과 동일하게 순차적으로 각 관할 지역으로 사건이 이관될 예정이며, 절대적 합의 및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1차 진행 건은 현재 수사 마무리 단계에 있다. 수사가 온전히 마칠 때까지는 수사 상황에 대해 안내드릴 수 없음에 대해 양해를 부탁드리오며, 마무리되는 대로 발 빠르게 소식 전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1차 고소장 제출 이후 3개월간 약 4000여 건의 제보를 통해 수십만 개에 이르는 자료를 수급했으며,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을 비방할 목적의 상습적, 악질적 악성 게시물을 최우선 선별하여 정기적으로 후속 조치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팬 여러분의 노고에 보답할 수 있도록 당사는 법적 대응을 멈추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 3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수차례 글을 올리며 악플로 인한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이후 소속사 측은 강다니엘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아 치료를 위해 힘써왔으나 최근 극심해진 불안 증세로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한다고 밝혔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