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하승진 “딸 생명 구해준 시민영웅께 진심으로 감사”…무슨 일?

(홍천=뉴스1) 서근영 기자 | 2019-12-15 14:08 송고
하승진. (뉴스1 DB) © News1

전 농구선수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하승진이 위급했던 순간 딸의 생명을 구해준 구급대원과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하승진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민영웅,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란 해시태그를 달고 “딸의 생명을 구해준 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워낙 정신이 없고 다급한 상황이라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려 글로나마 감사를 전하게 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승진이 밝힌 당시 상황은 이렇다.

지난 14일 오후 하승진과 부인, 아이들은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이용해 강원 홍천군으로 나들이를 가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가평휴게소를 500m 정도 남기고 하승진의 딸 지해가 갑자기 사지가 경직되며 숨을 쉬지 않는 등 위급한 상태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에 급히 휴게소로 들어가 119구조대에 신고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긴급한 상황에서 주변에 있던 수십 명의 시민이 지해의 의식이 돌아오도록 손발을 비롯해 온몸을 주물러주었다.

또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입고 있던 옷과 담요를 덮어주었고 그 결과 지해의 의식이 희미하게 돌아오기 시작했다.

이후 지해는 도착한 119구조대에 의해 춘천 한림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돼 의식을 완전히 회복했다. 이날 지해에게 나타난 증상은 고열성 경련이었다고 한다. 지해는 병원측의 진단 결과에 따라 해열제를 맞은 뒤 무사히 귀가했다.

하승진은 “당황해 공황상태에 빠져있던 우리 가족에게 휴게소에 있던 수많은 시민이 도움을 주지 않아 대응이 몇 초만 늦어졌다면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을 것”이라며 “요즘 각박한 세상이라 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손길을 마다않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시민의식에 감사함과 자부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해를 구해준 수많은 시민분들과 119구조대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저도 세상을 둘러보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더욱 신경쓰며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하승진의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어제 그 자리 옆에서 보며 너무 안타까웠는데 정말 다행이다’, ‘애들이 아플 때 부모는 심장이 내려앉는다’, ‘아직 세상의 온도가 체온보다 더 따뜻한 거 같아 나까지 기분이 좋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을 보냈다.

‘221cm’의 독보적인 키로 국내 농구선수 중 유일하게 미국프로농구(NBA)에 진출해 화제가 됐던 하승진은 지난 2019/2019 시즌을 마친 후 은퇴했다

이후에는 자신의 농구경험을 바탕으로 라디오와 각종 예능프로그램, 유튜브 등을 통해 입담을 뽐내고 있다.


sky40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