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용진 "안 팔리면 내가 먹을 것"…'맛남의 광장' 백종원 SOS 화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2-13 08:31 송고
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감자 농가 살리기에 동참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원도에 위치한 감자 농가를 찾았다.

이날 농민들이 상품성이 떨어지는 일명 '못난이 감자'가 폐기 위기에 놓였다고 호소하자, 백종원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어 백종원은 이 의문의 남성에게 못난이 감자 30톤을 사달라고 SOS를 했고, 잠시 고민하던 그는 "내가 한 번 힘써보겠다. 어떻게 (못난 감자를)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노력해 보겠다"며 "안 팔리면 내가 다 먹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양세형은 백종원의 전화기를 보고 그의 정체를 확인한 뒤 "우리나라 감자 다 사려고 하는 거지 않냐"며 놀랐다. 백종원이 통화한 '황금 인맥'의 정체는 정용진 부회장으로 알려져 시청자들 역시 깜짝 놀랐다.

한편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판매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