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가슴 작아 앞인지 뒤인지 모르겠다"…여교수 성희롱 논란

학생들 단합시킨다며 운동장 뛰게 하고 '원산폭격'도
해당교수 "항공사 승무원 되려면 어쩔 수 없어"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19-12-12 12:02 송고 | 2019-12-12 13:16 최종수정
경운대학교 전경© 뉴스1

경북 구미의 경운대 항공서비스학과 여교수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이른바 '원산폭격'을 시키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학교측은 진상조사에 나섰다.

12일 경운대에 따르면 항공서비스학과 A교수는 지난 3~4월 학생단합을 시킨다며 70여명을 운동장에서 뛰게 했다.

이 과정에서 줄이 안 맞는다며 앉았다 일어서기를 시키거나 일부 복학생들에게는 땅에 머리를 박게하는 이른바 '원산폭격'까지 시켰다. 

A교수는 스카프 매는 방법을 알려주면서 여학생에게  "(가슴) 사이즈가 작아 앞인지 뒤인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업중에 "속옷 색깔이 어울리지 않는다"거나 '떡대', '돼지'라고 말하면서 살을 빼라고 구박까지 했다.

한 피해 학생은 "교수님에게 '이건 아니다'고 항의했지만 '항공사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말했다.

대학측은 지난 11일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오는 24일까지 학생 면담하는 등 진상을 파악해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newso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