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가세연, 이번엔 김건모 폭행 의혹 제기…B씨 "주먹으로 맞았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12-10 22:27 송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 뉴스1윹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가수 김건모에 대해 이번에는 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10일 오후 방송을 통해 '김건모 추가 폭로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앞서 성폭행 피해를 주장했던 여성 A씨가 아닌 또 다른 여성 B씨가 등장, 12년 전인 2007년 김건모로부터 주먹으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김건모가 다니던 서울 강남 한 술집의 매니저라고 소개됐다.

B씨는 가세연과 인터뷰에서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이다 그 여자랑 저랑 싸우고 있었다. 그랬는데 김건모가 문을 열고 들어와서 '시끄러워, 시끄럽다고 했지?' 하더니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에 주먹으로 때렸다"고 밝혔다.

B씨는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도 때렸다. 저 나름대로 안 맞으려고 얼굴도 막아보고 했는데 남자라 힘이 세서 저항할 수 없었다"며 "'시끄러워!' 하면서 계속 저를 때렸다. 제정신이 아닌 사람 같았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사람을 그렇게 때릴 수는 없으니까 그렇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B씨는 이어 "눈이 부어올랐고 코피도 흘렀다. 눈 뼈가 아프다는 생각을 했고 누가 문을 열어서 급히 빠져나왔다. 택시를 타서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는데 아프니까 영동 세브란스 병원에 먼저 갔다"고 설명했다.

이후 가세연은 지난 2007년 1월10일 B씨가 병원을 다녀간 의무기록을 공개했다. 서류에는 "내원 30분 전 남자에게 우안 부위를 구타당했다" 등이 기록돼 있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 뉴스1
B씨는 당시 경찰 신고를 하지 못하고 병원만 찾았던 이유에 대해선 "일단 피가 나니까 저도 무섭더라. 그래서 병원에 먼저 가서 진단을 받았다. 그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 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일하는 곳, 김건모 측이 너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었다. 그래서 신고할 수 없었다"는 게 이유라고 주장했다.

김건모에게 바라는 점은 TV에서 보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 B씨는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 먹고 그렇게 괴물이 되는 사람이 그런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거에 대중들이 속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 여자(A씨)가 누군지 모르지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건모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휘말린 상황이다.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A씨의 발언을 토대로,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전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9일 A씨를 대리해 김건모의 강간 혐의를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성폭행 의혹에 대해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피소 건과 관련해서는 "변호사를 선임했고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맞섰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