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중국 홍콩인권법 제정한 미국에 보복조치 쏟아내

中, 홍콩·신장 방문하는 美정치인 비자 발급 중지
미국기업 블랙리스트 곧 발표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12-03 16:21 송고 | 2019-12-03 16:26 최종수정
중국이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제정하자 홍콩 또는 신장 지역을 방문하는 미국 정치인 또는 관료에게 비자 발급을 중단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잇따라 보복조치를 내놓고 있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3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의 관영 환구시보를 인용, 이같이 전했다.

◇ 홍콩·신장 방문하는 미정치인 비자 발급 중지 :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장은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 대한 특별법을 마련하고 있다. 만약 법이 제정될 경우, 미국 의원 등 관련자들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시진 트위터 갈무리

그는 신장은 물론 홍콩을 방문하려는 미국 정치인에게도 이같은 조치가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미국 기업 '블랙리스트' 곧 발표 : 앞서 환구시보는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제정한 것을 물론 신장과 관련된 법안도 추진하고 있어 중국이 미국 기업을 상대로 한 ‘블랙리스트’를 곧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 트위터 갈무리
 
환구시보는 3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 정부가 곧 미국 기업들을 상대로 ‘믿을 수 없는 기업’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믿을 수 없는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해당하는 것으로 명단에 오르면 중국 정부로부터 각종 제재를 받을 전망이다.

◇ 중국, 미국 대표적 인권단체 제재 : 앞서 중국은 미 해군의 홍콩 입항을 금지한데 이어 ‘프리덤 하우스’등 미국의 대표적인 인권단체에 대해 제재를 하겠다고 밝혔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휴먼 라이츠 워치', '프리덤 하우스', '민주주의를 위한 국가 기금' 등 미국의 대표적 인권단체에 대해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1 자료 사진 

이들 인권단체는 대부분 홍콩에 진출해 중국의 인권상황을 감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홍콩에 진출한 이들 인권단체에 대한 감시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화 대변인은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소요사태와 관련해 나쁜 행동을 한 비정부기구(NGO)들에게 제재가 적용될 것"이라며 "이들 NGO들이 반중 세력을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많은 증거들을 이미 확보했다"고 밝혔다.

◇ 미군함 홍콩 입항 금지 : 중국 정부는 이와 함께 홍콩인권법 제정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 군함의 홍콩 입항을 금지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 측의 부당한 행동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중국 정부는 오늘 부로 점검을 위해 홍콩에 들어오려는 미국 군함의 입항 신청 검토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8월에도 미 해군 함정 2척의 홍콩 입항 요청을 구체적인 이유 없이 거부했었다. 홍콩에 마지막으로 입항한 미 해군 함정 USS블루리지로 지난 4월 입항했다.


sino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