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환경문제 해결 실천하는 우리 국민 대단하다"(종합)

"미세먼지특별법 개정하는 데 우선적으로 힘 모아달라"
미세먼지 국무회의 주재 후 국가기후환경회의와 격려오찬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19-12-03 14:55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2.3/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가기후환경회의 격려오찬에서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은 환경분야에서도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만하다"라며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실천에 동참하는 우리 국민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청와대 본관 1층 인왕실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인사들과 오찬을 갖고 "지난해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를 도입할 때 과연 제대로 실행될 것인가 회의적 시각이 많았었는데 불과 1년 만에 커피점 일회용품 수거량은 72% 줄어들고, 제과점 비닐봉투는 79% 줄어들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정책참여단이 제안한 미세먼지 쉼터 지정, 보건용 마스크의 건강보험을 적용, 공장굴뚝 자동측정결과 및 공사장 미세먼지 농도 실시간 공개,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사용제한 등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과 새로운 정책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제안한 미세먼지 저감대책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라며 "산업 발전 수송 저감대책과 생활 속 저감대책, 국민건강보호, 국제협력 예고 강화 등 7개 분야 장기 핵심 과제가 정부 정책에 즉각적으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도도 수용하여 이달 1일자로 시행됐다"라며 "계절 관리제의 차질없는 이행으로 해마다 미세먼지의 고통이 컸던 기간의 미세먼지 농도가 대폭 저감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유엔 기념일로 지정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이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아이디어였다며 격려했다. 또한 내년 6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제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뒷받침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달 한중일 3국간 미세먼지 영향 공동연구 보고서를 통해 국가 간 미세먼지 영향을 최초로 확인했다며, 3국 환경장관들이 논의한 협력 과제들을 실행하고 이웃 국가들과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준비 중인 2차 국민정책제안도 내년 6월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더 많은 국민들의 참여 속에 미세먼지 문제의 근원적인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고농도 계절관리제 시행을 위한 법적 기반 마련하는데, 미세먼지특별법을 개정하는 데에도 우선적으로 힘을 모아 달라"라며 "국민과 정부, 국회, 지자체, 기업이 모두 한 마음으로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은다면 미세먼지 문제도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격려 오찬에서 반기문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2.3/뉴스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국민들의 성숙한 민주적인 자질, 높아진 환경에 대한 욕구, 공동체 의식 증가 등으로 국민 모두 잘 참여하고 산업체들도 참여하는 가운데 잘 이행되길 기대한다"라며 "정책은 국민이 체감하는 수준에서 결정이 된 것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10월22일 네덜란드 정부가 기후변화적응 정상회의를 주최하게 돼 있는데 대통령께서 네덜란드 방문을 검토하시면서 그때 정상회의에 참석하시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최근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라는 16세 여학생이 바람을 일으키기 시작했는데, 이제 우리가 젊은 세대를 위한 미래를 잘 가꿔 나가는 것이 중요하기에 환경에 대한 교육을 의무적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스럽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건의했다.

이날 오찬에는 반기문 위원장과 한영수 부위원장, 김숙 전략기획위원장, 안병옥 운영위원장, 김법정 사무처장, 정당추천 위원(김종민·강병원·성일종·신용현·조배숙·이정미 의원), 분과위원장, 국민정책참여단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김연명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오찬에 앞서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관련 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