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황운하 "첩보문건 야당의원 4명 등장 보도, 억지 꿰맞추기"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 2019-12-03 14:48 송고 | 2019-12-03 15:12 최종수정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일 오전 대전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3일 "첩보문건에 야당의원 4명 등장이라는 또 다른 허위보도가 나왔다"며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을 짜놓고 억지 꿰맞추기를 하려다 보니 잇따른 허위보도가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황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이야 정치적 목적으로 '선거개입 수사'라는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무분별하게 의혹제기를 할 수 있겠지만 이러한 무책임한 의혹제기에 국가수사기관인 검찰이 수사권을 발동하고, 일부 언론이 덩달아 장단 맞추며 나라를 시끄럽게 만들고 국민들 혼란스럽게 만드는건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수사권을 남용하며 사실상의 정치행위를 하는 것이고, 일부 언론은 언론의 자유를 방패 삼아 허위보도까지 동원해 여론조작을 시도하고 있다"며 "의혹을 가질 만한 합리적인 이유는 있다고 수긍하지만 의혹을 제기하는 팩트에 대한 정밀체크가 이루어져야 하고, 자유한국당이나 검찰측이 주장하는 논리구성에는 무리가 없는지 냉철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권이 남용되면 검찰파쇼 상황이 초래된다"며 "수사는 필요 최소 한도로 또 절제된 방법으로 이뤄지는 것이 형사사법의 대원칙"이라고 설명했다.

황 청장은 "대대적인 여론몰이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든 후 미리 구상한 시나리오에 맞춰 수사결과를 몰아가는 건 100년전의 파시즘을 연상케 한다"며 "이성을 회복하고 상식과 순리를 존중하고 양심이 지켜지는 세상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한 일간지에는 청와대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전 경찰에 내려보낸 이른바 '김기현 울산시장 비위 첩보' 문건에 김 전 시장과 함께 울산 지역 야당 국회의원 3~4명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내용도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첩보 문건은 단순 비위 이첩 문건이 아니라 특정 지역 야당 정치인들을 타깃으로 한 것이어서 '하명 수사' 논란에 불을 붙이고 있다.


thd21tprl@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