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하태경 "군사정권에서 있을법한 야비한 정치공작…'문두환' 정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개입 논란 강력 비판
"부울경 친문(親文)천하 만들기 위한 공작"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9-12-03 12:02 송고
3일 오전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변화와 혁신' 부산시 신당창당기획단 발족 및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에서 정부를 강력 비판하고 있다. 2019.12.3 ©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부산 해운대갑)이 3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논란을 두고 "문재인 정권이 문두환(문재인+전두환) 정권이 된 사건"이라며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변화와 혁신' 부산시 신당창당기획단 발족 및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에서 "군부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문재인 정권 아래서 벌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부산·울산·경남을 친문(親文)천하로 만들기 위한 야비한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신당창당 기획단은 조국 파면 문제가 있을 때 부산시민연대를 선도적으로 만들어 연대투쟁했다. 이번에 부울경 선거공작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연대 투쟁을 부울경 전체 지역에서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빠른 시간 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등과 직접 만나 향후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하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바른미래당은 야당이길 포기했다. 다음 총선을 집권당 심판, 문재인 정권 심판이 아닌 한국당 심판 선거로, 야당 심판 선거로 갈려고 한다"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를 겨냥했다.

보수정당 간 경쟁을 벌이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서는 "수권야당이 될 수 없다. 한국당으로 대체권력을 만들 수 없다는 데 전국민이 공감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바른미래당 모두 해체하고, 해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pkb@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