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檢, 숨진 '백원우 특감반원' 휴대폰 포렌식…경찰도 참여

경찰, 검찰에 공문보내 포렌식 참여 "수사 계속할 것"
검찰 "필요성 법원 소명해 영장 발부…투명·적법절차"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12-03 11:40 송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下命) 수사' 의혹에 연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경찰에서 압수한 검찰이 경찰과 함께 포렌식을 벌이고 있다.

3일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검찰은 전 특검반원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를 2일 오후 압수한 직후 곧바로 포렌식에 들어갔다. 

경찰은 압수수색 뒤 검찰에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공식 요청을 수사협조 공문 형식으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이 이를 수용해 현재 검경은 함께 포렌식 작업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검경이 하나의 증거물을 놓고 함께 수사를 벌이는 상황은 이례적이다. 통상 경찰이 증거품을 수집해 수사를 진행하면 검찰이 지휘하거나 이첩을 지시하곤 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경찰 안팎에선 A씨에 대한 별건수사나 강압수사 등 검찰에 불리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되기도 했다. 경찰이 검찰 직원과 연관된 수사에 대해 압수수색까지 당하면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시선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이 끝나기 전에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례적으로, 포렌식이 끝날 때까지 계속 현장에 참여할 것이며, 경찰의 (A씨 사망 관련) 수사도 계속할 것"일라고 말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당시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법원에 소명하여 발부된 영장을 신속히 집행했고 압수 휴대전화 등 압수물은 투명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는 A씨의 휴대폰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사하는 이른바 '이미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전날(2일) 오후 서초경찰서을 압수수색해 A씨의 휴대전화와 메모 형식의 유서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같은 수사팀에서 근무하기도 하면서 조직 내 '에이스'로 꼽혔던 A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면목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란다' 등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