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미래 "'하명수사'의혹, 한국판 닉슨게이트 되지 않길"(종합)

오신환 "한국당과 협조해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할 것"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이형진 기자, 조임성 기자 | 2019-12-03 09:48 송고
중앙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날 원내대표 권한대행으로 임명된 와 이동섭 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을 비롯해 여야 각당 원내대표들에게 오신환 원내대표의 직위가 박탈됐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문에 따르면 당규 24조에 의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이 임명 된 것으로 전해졌다. 2019.1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바른미래당은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활동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통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고인이 왜 이런 안타까운 선택을 해야만 했는지 진실을 가려내는 것은 살아남은 사람의 몫"이라며 "법과 절차에 따른 철저한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겨냥해 "명예훼손을 운운하며 야당·언론·검찰을 겁박할 생각을 말고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기 바란다"며 "한국판 닉슨게이트가 터지지 않길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이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재수 사건, 울산시장 사건, 우리들병원 의혹 등을 포함해 논란이 증폭되는 사건이 많아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판단된다"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정조사 요구를 할 계획이며, 오늘 중으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요구는) 자유한국당과 함께 하는 것은 물론 다른 정당과도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삼화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백원우 별동대'가 불법 사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A씨의 심리적 압박이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그의 죽음을 야당과 언론의 터무니없는 의혹 제기와 무리한 검찰 조사 때문으로 몰고 가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더 이상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청와대의 불법 사찰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의혹이 불거지면 청와대 반응은 항상 같은 패턴을 보인다. 일단 부인하고 거짓말도 서슴지 않는다"며 "전면 재조사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