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檢, '백원우 특감반원' 관련 서초署 압색…경찰 당혹감(종합2보)

숨진 A수사관 사망 경위 등 진상규명 차원
경찰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 참여 檢에 요청"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황덕현 기자, 권혁준 기자, 손인해 기자 | 2019-12-02 20:17 송고 | 2019-12-02 20:53 최종수정
/뉴스1 DB © News1 구윤성 기자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下命) 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한 A 수사관 사망의 진상 규명에 본격 나섰다.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던 경찰은 당혹감을 드러냈다.

2일 검경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은 이날 오후 3시2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압수 품목은 A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 형식의 메모 등 유류품이다.

A수사관은 황 청장 사건 수사의 참고인이었다. 검찰은 전날(1일) 오후 6시 그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A수사관은 조사를 3시간여 앞두고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수사관은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진 2018년 당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편성했다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 소속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 중 일부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A수사관은 청와대, 경찰청을 거쳐 울산경찰청으로 이첩됐다는 '김기현 비위 첩보' 문건의 생산 경위와 이번 의혹과 관련 백 전 비서관의 역할을 밝혀낼 핵심 인물로 꼽혔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고인은 최근까지도 소속 검찰청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해 온 것으로 알고 있고, 검찰은 고인의 사망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A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를 확보해 사망 경위에 관해 확인할 예정이다. 또 '백원우 특감반' 의혹과 관련된 단서가 남아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면목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란다'는 취지의 메모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수사관과 윤 총장은 같은 수사팀에서 근무한 인연으로 가까운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고인의 사망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한다는 방침 외에 별도 수사 상황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전날 사망 사건 발생 이후 사망원인을 수사하고 있던 경찰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경찰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경찰은 사건 이후 명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 감식과 주변 폐쇄회로(CC) TV 확인, 부검 실시 등 수사를 진행했다"면서 "또 현장에서 발견된 메모와 휴대폰에 대한 분석 등 추가 수사도 진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에서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를 명확히 밝히는 것은 당연한  절차로, 향후에도 관련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겠다"면서 "휴대폰 포렌식 과정  참여 등 필요한 수사 협조를 검찰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starbury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