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임종석, 삼고초려하면 돌아올 수도…큰 일 할 것"

"당정청 쇄신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순간"
"김세연 불출마, 부산시장 출마 위해 베팅"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11-18 09:41 송고 | 2019-11-18 09:42 최종수정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18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17일) 사실상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 "정치권에서 삼고초려하면 또 돌아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그러한 인물을 정치권에서 그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평양 감사도 나가기 싫으면 그만이다'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래도 정치권에서 임 전 실장을 부른다고 하면 본인도 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큰일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도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의 불출마 선언이 이른바 '86세대'에 미칠 파급력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촉망받던 386·586세대의 선두주자인 임 전 실장이 그러한 결단을 했다고 하면 여권 내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당과 정부, 청와대의 쇄신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그렇게 본다"며 "당정청 쇄신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그런 순간"이라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현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 준비 움직임에 대해선 "청와대에 들어갔으면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 노력해야지, 자기 장래를 위해서 총선 출마하겠다고 전부 뛰어다니면 가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백원우 부원장, 임 전 실장까지 이렇게 (불출마)하면 이제 제 길로 가야 한다"면서 "또 그대로 반복된다고 하면 국민들로부터 진짜 많은 비난을 받는다"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선 "아마 다음 한국당이 이렇게 가서는 모든 걸 다 놓칠 수 있다, 어렵다 하는 것을 일단 표명하고 자기가 불출마 선언했지 않았는가 본다"며 ""약간의 출구를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이) 부산시장이 목표였기 때문에 이번에 출마를 하더라도 2년 있다가 시장으로 출마하려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면서 "그때는 또 명분이 없기 때문에 지금 저는 세게 베팅을 한번 했다, 그렇게 해석한다"고 밝혔다.


sesang22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