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경문 감독 "중심타선 끝내 터지지 않았다, 야구 쉽지 않다"

"젊은선수 성장은 인상적, 내년 올림픽 준비 잘 하겠다"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1-17 23:26 송고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감독2019.11.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이 준우승으로 마감한 이번 대회 아쉬운 점으로 중심타선의 침묵을 꼽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3-5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전날에 이어 일본에 연이틀 충격패를 당한 한국은 4년전 초대대회 우승의 영광을 이어가는데 실패했다. 1차 목표였던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은 확보했다.

한국은 이날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포로 3-0으로 앞서나갔으나 양현종이 초반 3이닝만에 4실점하며 분위기를 내준 게 뼈아팠다. 여기에 김재환, 박병호 등 중심타선이 일본 마운드에 철저히 막히며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일본의 우승을 축하한다. 준우승해서 기분 좋은 사람은 없다"면서도 "우리 선수들이 한 달 동안 수고했다. 오늘 진 것은 잊어버리고 내년 8월 도쿄올림픽, 그때 더 잘 준비해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문 감독은 이날 경기 패인에 대해 "중심타선이 끝날 때까지 터지지 않았다"고 꼽으며 "야구가 그래서 또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경문 감독은 "젊은선수들이 성장한 것은 인상적"이라며 "좋은 선수들이 보였다. 지금 11월이지만 준비 잘 해서 내년 8월에는 싸울 수 있는 대표팀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번 대회를 돌아봤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