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경문호, 쿠바 꺾고 3연승…C조 1위로 슈퍼라운드행

투타 조화로 7-0 승리…1승 안고 슈퍼라운드 시작
선발 박종훈 4이닝 무실점 등 철옹성 마운드 여전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1-08 22:07 송고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 5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친 대한민국 박병호가 기뻐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경문호가 쿠바마저 쓰러뜨리며 3연승을 질주했다. C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이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쿠바와 3차전에서 7-0으로 승리했다.

6일 호주전 5-0, 7일 캐나다전 3-1 승리에 이어 3연승. 한국은 C조 1위를 차지하며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고, 쿠바는 1승2패로 탈락했다.

쿠바와 호주, 캐나다가 1승2패 동률을 이룬 가운데 세 팀 중 팀 퀄리티 밸런스(TQB·총 득점/공격 이닝-총 실점/수비 이닝)가 가장 높은 호주가 조 2위를 차지했다. 호주는 2패를 하고도 한국이 3승을 기록한 덕분에 슈퍼라운드를 밟게 됐다.

이로써 한국은 1승을 기록한 채 슈퍼라운드를 시작한다. 이번 대회는 예선라운드 성적이 슈퍼라운드로 이어진다. 한국은 호주에게 따낸 1승을, 호주는 한국에게 당한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임한다.

슈퍼라운드에서는 예선라운드 같은조 1개국을 제외한 나머지 4개국과 한 차례씩 맞붙어 순위를 가린다. 1,2위가 결승전을 치르며 3,4위는 3위 결정전에서 만난다.

이날도 한국은 철옹성 마운드를 과시하며 승리에 다가섰다. 타선도 제 때 터졌다. 2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나온 김하성의 선제 2타점 적시타에 이어 5회말에는 사사구를 발판으로 대거 4득점하며 승부를 갈랐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4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데 이어 차우찬(⅔이닝)-이영하(1⅓이닝)-고우석-하재훈-이승호(이상 1이닝)가 무실점 계투를 펼쳤다.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 5회초 무사 1루상황에서 대한민국 선발 박종훈이 차우찬과 교체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타선에서는 앞선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4번타자 박병호가 빛났다. 박병호는 4타수 2안타 1타점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컨디션을 회복했다. 결승타를 때려낸 김하성(4타수 1안타 2타점)도 수훈갑이었다.

2회말 선두타자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며 찬스가 시작됐다. 김현수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민병헌의 삼진과 허경민의 3루수 땅볼로 2사 1,3루가 됐지만 박민우의 볼넷에 이어 김하성이 2타점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2-0의 리드가 이어지던 5회말에도 시작은 사사구였다. 김하성의 볼넷, 이정후의 몸에 맞는 공으로 잡은 1사 1,2루 찬스. 첫 타석 득점권 찬스에서 아웃됐던 박병호가 타석에 들어서 중전 적시타를 쳤다. 이번 대회 박병호의 첫 안타.

3-0을 만든 한국은 김재환의 적시타와 양의지의 희생플라이, 김현수의 적시타로 3점을 추가하며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스코어 6-0. 6회말에는 안타로 출루한 박민우를 이정후가 2루타로 불러들여 1점을 보탰다.

결국 한국은 추가 실점없이 7-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9일 슈퍼라운드가 열리는 도쿄로 이동하는 김경문호. 완벽한 예선라운드 결과다.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안타를 친 대한민국 양의지가 기뻐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