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시판되면 좋겠어" '치킨로드' 전세계 맛 담은 치킨의 재탄생(종합)

[N현장]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19-10-22 15:19 송고
정재형(왼쪽부터), 김풍, 오세득, 권혁수, 강한나, 오스틴 강, 김재우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9.10.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세계 각국의 다양한 요리들과 한국의 치킨 사랑이 만나 새로운 치킨 메뉴를 개발하겠다는 셰프들과 스타들이 뭉쳤다. "시판이 되면 좋겠다"는 강한나의 자부심처럼 어떤 맛있는 치킨들이 '치킨로드'를 통해 선보이게 될지 기대를 높인다.

22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 호텔 여의도에서는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치킨로드'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현우 CP, 오청 PD를 비롯해 김풍 김재우 오세득 정재형 강한나 오스틴강 권혁수가 참석해 '치킨로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닭학다식 견문록이다. 다양한 나라의 치킨 요리에 숨겨진 반전 스토리와 그 맛에 담긴 기록을 풀어나가며 새로운 치킨 레시피의 탄생을 지켜볼 예정이다.

지난 15일 방송된 1회에서는 새로운 치킨 레시피 개발을 위한 첫 여정이 그려졌다. '치킨의 성지' 대한민국에서 새로운 치킨의 맛을 찾기 위해 김풍과 김재우는 인도네시아, 오세득과 정재형은 프랑스, 이원일과 강한나는 미국, 오스틴강과 권혁수는 페루로 떠나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 바 있다.

박현우 CP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9.10.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오청 PD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9.10.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박현우 CP는 '치킨로드'를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셰프분들을 통해 치킨 메뉴나 레시피를 개발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사실 제가 20년 전에 치킨집을 했다. 20년 동안 우리 나라에서도 여러 치킨 메뉴가 나왔는데 좀 더 새로운 메뉴가 없을까 고민하다 전 세계 수많은 치킨 레시피를 셰프 분들이 소개해주시고 치킨이 아닌 다른 요리를 접목해보면 좋겠다고 기획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오청 PD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인도네시아, 프랑스, 미국, 페루라는 네 곳의 나라를 선정해 치킨 여정을 떠나게 된 이유에 대해 "출연진 인터뷰를 했을 때 가장 가고 싶은 나라가 어디냐고 물어봤다. 거기에서 여러 후보군이 나왔는데 셰프 분들에 맞춰서 어떤 나라에 갔을 때 좋은 컨디션의 음식을 탐구하고 새로운 메뉴를 가져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네 나라를 선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각 출연진은 '치킨로드'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강한나는 "평상시에도 맛있는 음식을 먹는 걸 좋아하기도 했었는데 해외로 간다면 다양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치킨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하는 호기심과 기대가 작용했다"라고 말했고, 권혁수는 "저는 치킨은 원없이 준다고 해서 하게 됐다. 아직도 원없이 먹고 있다. 올해는 일단 (다이어트에 대한 생각은) 접어두고 맘껏 먹겠다"라고 설명했다.

권혁수(왼쪽부터), 정재형, 강한나, 김재우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9.10.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셰프 오스틴 강(왼쪽부터), 오세득, 이원일, 만화가 김풍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9.10.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재우는 '치킨로드'에 출연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 "한낱 애송이였구나 생각했다. 정말 별에 별 음식을 먹게 된다"라며 "김풍 셰프는 다 그걸 먹더라. 저는 그 모습을 보고 애송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재우는 "(여러 음식을 돌아보며) 아직 우리는 치킨의 100분 1도 못 봤구나 생각하게 됐다. '치킨로드'를 보시면 정말 다양한 치킨들이 나온다. 정말 치킨계의 애송이였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각 요리들의 특색을 살린 치킨 레시피에 대한 기대도 높였다. 김풍은 "인도네시아의 경우는 정말 향신료도 향신료지만 매운 요리를 먹는게 훨씬 더 많이 발달했다. 인도네시아에는 삼발이라는 소스가 있다. 이걸 먹었는데 다음날 화장실이 불편하지 않은 입에만 매우 고추장도 있는데 그걸 이용한 치킨 요리 같은 것이 개발되었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정재형은 "저희는 각자 나라를 여행하면서 그곳의 향신료나 특산물, 문화 같은 것들을 이용해 레시피를 개발했다. 프랑스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와인과 치즈다. 그런 것을 극대화 시킨 치킨을 준비했다. 각 나라의 문화를 이용해 발전시킨 레시피를 재밌게 보실 수 있으실 듯 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한나는 이렇게 완성된 치킨 메뉴에 대해 "정말 저는 저희들의 메뉴가 시판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하게 됐다. 정말 맛있다. 맛에 있어서는 자신이 있다. 굉장히 맛있는 치킨이라고 자부한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치킨로드'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0분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