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정경심, 정형외과 서류 논란에 "협진 진료과 중 하나"

의료기관·의사성명 없는 확인서 "공개시 피해 우려"
"병원·환자 피해 우려로 사전에 검찰에 양해 구해"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9-10-16 17:16 송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측은 16일 검찰에 제출한 뇌종양 등 건강상태에 관한 서류에 병원명 등 정보가 없는 것에 관해 "입원장소 공개시 병원과 환자의 피해 등 여러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을 가리고 제출하겠다는 뜻을 사전에 검찰에 밝혔다"고 말했다.

제출 서류에 정 교수의 질환이 뇌 관련임에도 진료과가 '정형외과'로 돼 있는 것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선 "여러 질환이 있어 협진을 한 진료과 중 하나"라고 해명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이날 기자단에 입장을 보내 "어제(15일) 검찰에 입퇴원 증명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 의료기관명과 의료진의 기재가 없다는 일부 확인 문의가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 교수 측이 전날 오후 검찰에 입퇴원증명서를 제출했으나 의료기관, 발행의사의 성명, 의사 면허번호, 직인 등 관련 법령이 규정하는 '진단서'에 포함하기 위한 사항 일부가 빠져 있다. 해당 증명서에는 입원일자와 뇌종양, 뇌경색을 포함한 다른 병명이 기재돼 있고, 진료과는 정형외과로 돼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정 교수 측은 "제출 이후 검찰에서 다시 연락이 와 다음날(16일) 피의자 조사가 예정돼 있으므로 조사시 입퇴원 확인서 원본을 가져와 줄 것과 피의자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컴퓨터단층촬영(CT)나 자기공명영상(MRI) 등 정보도 추가로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다시 한번 입원 장소 공개문제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며 "또한 추가적 정보는 피의자가 다음날 출석하니 필요하면 검찰 측과 논의를 거쳐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변호인단은 "현재 피의자 소환 조사 중이고 조사 중 필요한 자료 제출도 추가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피의자나 변호인은 피의자의 건강상태에 대하여 가감없이 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가 앓고 있는 병이 뇌종양, 뇌경색 등 뇌질환인데 진료과가 정형외과인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정 교수 측은 "여러 질환이 있어 협진을 한 진료과 중 하나"라며 "이 부분 오해 없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검찰이 정 교수 측이 제출한 서류에 진료과는 정형외과로 돼 있다고 알려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선 진료과목이 맞지 않는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kuk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