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남북전 유일한 소식통 AFC "심판이 골키퍼보다 바빠"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10-15 22:34 송고
평양 원정 치르는 축구 국가대표팀. (AFC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29년 만에 북한 평양에서 치러진 남북 대결의 유일한 소식통이었던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심판이 골키퍼보다 바빴다"는 평가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북한과 2승1무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 앞서 조 1위를 유지했다.
평양 원정에 나선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이날 경기는 북한축구협회의 일방적인 결정에 따라 무관중, 무중계로 치러졌다. 경기 정보는 이날 경기를 참관한 AFC 경기 감독관을 통해 전해졌다.

AFC는 경기 종료 후 "한국은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 3명의 선수를 최전방에 배치해 공격을 했다. 반면 북한은 정일관과 한광성이 나섰다"며 "평양에서 한국을 이끈 최초의 외국인 감독인 벤투가 전반을 0-0으로 마친 뒤 황희찬과 김신욱을 투입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주심인 카타르 출신 압둘라흐만 알 자심 심판은 북한의 리영직, 리은철에게 경고를 줬고 한국의 김영권과 김민재에게 옐로카드를 주는 등 골키퍼보다 바삐 움직였다"고 밝혔다.
평양 원정에서 선방하는 김승규. (AFC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