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뿌린대로 거두길" 분노한 연예계, 설리 애도글 악플에 쓴소리(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10-15 14:15 송고
설리 © News1 DB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연예계의 애도 물결이 계속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적지 않은 수의 스타들은 추모글에 악성 댓글을 남기는 악플러들에 분노, 일침도 가하고 있다. 이들 모두 생전에 많은 악플에 시달렸던 고인을 안타까워하며, 여전히 악의적인 일부 네티즌들에 쓴소리를 남기고 있다. 

하리수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예쁘고 착하고 앞으로도 빛날 날이 많은 별이 안타깝게 되었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애도 글을 게재한 뒤 "이런 식으로 고인을 욕되게 하는 악플러들은 인간이긴 한건가?"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그는 "왜 저런 더러운 사이트를 그냥 놔두는거지? 제발 온라인 댓글 실명제, 본인인증 하지않으면 안 되게끔 바뀌었으면"이라며 "더러운 짓 하는 키보드 워리어들 다 싹 잡혀 갔음 좋겠다! 아무리 얼굴이 안 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말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현준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한명의 소중한 생명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라며 "악플러. 비겁하고 얼굴 없는 살인자입니다"라는 비판 글을 남겼다.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리야 아프지말고 고통 받지말고 행복하자…"란 글과 함께 설리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생전 악플로 고생했던 설리를 애도했다. 

설리의 SM엔터테인먼트 선배인 걸그룹 천상지희 선데이는 다음날인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도 사랑해 우리 진리. 그때 건대에서 부끄러워서 대답 못해줬어… 망고빙수 못사줘서 미안해. 내일 보러갈게"라고 고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고 "너한테 상처준 사람들. 인생은 부메랑이야"라며 악플러들에 대한 경고성 글도 남겼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 가수 현진영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SM 후배였기에 항상 멀리서나마 응원했건만 아무쪼록 하나님 곁에서 평안을 찾기를 기도할게"라고 진심을 전했다. 그러면서 악플러들에게는 "아. 진짜 그렇게들 할거냐"고 일침했다. 

90년대 인기 혼성그룹 잼 출신 배우 윤현숙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Pray for her(그녀를 위해 기도한다). 눈을 떠 보니 이런 비보가. 아직 인생의 초반인 그녀가 참 쓸쓸한 일이네"라며 "이제 우리 모두가 좋은 말, 칭찬, 응원, 용기를 주는 그런 말을 전하고 사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과 함께 "#비보 #안타까운마음 #삼가명복을빕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인의 명복을 빈 뒤 "지금 이 순간에도 악플을 달고 있을 사람 같지도 않은 존재들이 뿌린대로 거두기를"이라며 "아프다는 내 기사에도 익명성을 등에 업고 그거 별거 아니라고 정신병원에나 가라고 낄낄대고 있는 악마 같은 쓰레기들 똑같이 그 이상으로 돌려받을거다. 우리 환우분들의 아픔까지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가수 겸 배우 방민아 또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네티즌이 남긴 댓글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왜 너도 가고 싶냐 XXX야"라는 욕설이 담겼다. 이는 방민아가 지난 14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설리를 추모하기 위해 올린 흑백 갈매기 사진 게시물에 달린 댓글이었다. 이에 방민아는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라고 물으며 "신고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걸그룹 베리굿 조현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인에 대한 애도 글을 올렸다가 악성 댓글이 넘쳐나자 다음날인 15일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이미지를 올린 뒤 "악플 자제해 주세요"라는 당부 글을 덧붙였다.

배우 기은세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들 눈에는 아프다는 신호도 보이지 않는다. 그것이 누군가 죽어야 끝난다는 건 너무 이상한 세상"이라며 "그들에겐 누군가 죽는 것도 살아있는 것도 그다지 그렇게 큰 일이 아니겠지. 그냥 떠들기 쉬운 남의 일이니"라며 비통해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f(x) 설리를 죽음으로 몰아간 악플러들의 강력한 처벌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작성자는 "악플러들이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법을 더 강하게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청원글을 올린 이유를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이 청원에 참여할 경우, 한달 내로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각 부처 관계자가 청원글에 답변하게 돼 있다. 현재 오후 1시35분 기준 1325명이 청원에 동참했다. 
가수 겸 탤런트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소재 설리의 자택이 통제되고 있다. 2019.10.1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한편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설리가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오후 3시20분께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인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장 조사 뒤 경찰은 "유서는 아니지만 생애 작성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 한 권을 발견했다"며 "노트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어떤 심경 변화에 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자료를 통해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