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日영화 '신문기자' 프로듀서 "文대통령 꼭 보셨으면 좋겠다"

[N현장]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10-15 11:01 송고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신문기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 하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본 언론의 상징’이 된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 ‘신문기자’를 모티브로 했다. 2019.10.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최근 악화된 한일 관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프로듀서 내한 기자회견이 열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이날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최근 한일 관계 악화된 것에 대해 "정권과 정권의 대치와 국민과 국민의 대치는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개인 대 개인이고, 개인의 집합이지 집합 안에 있는 개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화라는 건 개인과 개인이 만나서 어떤 식으로 마주하느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힘든 상황 속에서 영화가 개봉하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고, 히트하게 된다면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질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에서 아베 총리가 보시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는데 문재인 대통령도 꼭 보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해 일본 문제작으로 떠올랐다.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 요시오카(심은경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의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에서 출발한 이야기다.

오는 17일 개봉.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