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15년 미제' 미아동 살인미수범 자백…공소시효 닷새 전 기소

다른 강도살인 사건도 곧 기소…다른 살인죄로 무기징역 복역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10-15 00:11 송고 | 2019-10-15 00:18 최종수정
© News1 

15년 전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서 발생한 흉기 살인미수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모씨(54)가 경찰 수사 끝에 공소시효 만료 직전 재판에 넘겨졌다. 또 다른 살인 혐의로도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이씨는 미아동 범죄에 앞서 강동구 명일동에서도 주부 이모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04년 미아동에서 발생한 살인미수 사건의 용의자 이모씨(54)를 찾아냈다.

이씨는 2004년 8월19일 미아동에서 20대 여성과 10대 여성을 흉기로 수 차례 찔러 중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에는 수사가 진척되지 않아 미제로 남은 상태였다.

경찰이 이씨를 찾아내 수사하고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하면서 그는 살인미수의 공소시효(15년)가 끝나기 닷새 전에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됐다. 이씨는 지난 8월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울러 강도살인 혐의로도 이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미아동에서 살인미수 사건을 벌이기 사흘 전에도 명일동에서 주부 이모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이씨가 벌인 명일동 사건은 아직 재판에 넘겨지기 전이지만 조만간 검찰이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3월 첩보를 입수하고, 8개월 수사를 벌여 지난해 11월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첩보를 토대로 추가 수사를 벌인 경찰은 이씨에게서 자백을 받아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2004년 12월 송파구 석촌동에서도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돼 있는 상태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