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정경심, 박노해 시로 심경 대신 "지옥의 고통도 짧다…그러니 담대하라"

SNS에 박노해 시 게시…"그대·'우리'·나에게…감사하다"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황덕현 기자 | 2019-10-14 21:40 송고 | 2019-10-14 22:30 최종수정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업로드한 게시글. (출처=페이스북)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 뒤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옥의 고통도 짧다.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의 위엄을 잃지 마라"라는 내용의 시를 올리며 심경을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밤 9시 5분쯤 본인의 페이스북에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라는 글 한 줄과 함께 박노해 시인의 시 '동그란 길로 가다'를 올렸다.

정 교수는 "누구도 산정에 오래 머물수는 없다. 누구도 골짜기에 오래 있을수는 없다"며 "삶은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을 지나 유장한 능선을 오르내리며 가는 것"이라는 시 내용을 옮겨 썼다.

그러면서 "절정의 시간은 짧다. 최악의 시간도 짧다. 천국의 기쁨도 짧다. 지옥의 고통도 짧다"며 긴 호흡으로 보면 좋을 때도 순간이고 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이라고 이어갔다.

이어 "돌아보면 좋은 게 좋은 것이 아니고 나쁜게 나쁜 것이 아닌 것을. 삶은 동그란 길을 돌아나가는 것"이라며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고 시를 끝까지 쓰고 글을 마무리했다.

게시글 말미에는 "감사합니다"라는 한 줄과 함께 석양이 지는 강 사진을 첨부해 올렸다. 정 교수는 당초 '감사합니다'라는 내용 없이 글을 올렸으나 이후 해당 부분을 붙여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이날 오후 건강 상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청, 조서 열람을 하지 않고 서울의 한 병원으로 향했다. 

정 교수의 조사 중단 요청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가 조사 중단을 요청한 시점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이후이며 검찰청사를 떠난 시각은 조사 시작 5시간45분 만인 오후 3시15분쯤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입장문을 통해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국민이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업로드한 사진. (출처=페이스북) © 뉴스1



seungh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