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3차전 MVP' 정주현 "(고)우석이 덕분에 이겼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0-09 18:16 송고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말 LG 공격 무사 상황에서 선두타자 정주현이 2루타를 때린 뒤 상대 수비 실책으로 3루에 안착해 환호하고 있다. 2019.10.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알토란같은 활약으로 데일리 MVP에 선정된 정주현이 마무리 투수 고우석에게 공을 돌렸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키움과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2연패 뒤 1승을 따내며 벼랑 끝에서 살아났다.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4차전을 잡아낼 경우 12일 고척돔으로 자리를 옮겨 최종 5차전을 통해 플레이오프 진출에 도전할 수 있다.

8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정주현이 팀 승리에 앞장섰다. 정주현은 0-2로 끌려가던 2회말 추격의 적시타를 때려낸 데 이어 2-2 동점이던 7회말에는 선두타자로 2루타를 치고 상대 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 결승 득점을 올렸다.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한 정주현은 3차전 데일리 MVP로 뽑혀 120만원 상당의 오페라 미룩스 프리미엄 LED 마스크를 받게 됐다.

경기 후 정주현은 "이겨서 기분이 좋다"며 "(고)우석이가 마지막에 잘 던져줘서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4-2로 앞선 9회초 등판해 1사 2,3루 위기를 딛고 승리를 지켜낸 후배 고우석을 향한 칭찬이었다.

고우석은 1차전에서 박병호에게 끝내기 홈런, 2차전에서 서건창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2연패의 빌미를 제공했으나 이날은 승리를 지켜냈다. 정주현의 발언은 그런 후배 고우석의 기를 살려주려는 뜻으로 해석된다.

1회초 수비 중에는 아찔한 상황도 연출됐다. 뜬 공을 쫓던 중 펜스에 부딪히며 고통을 호소했던 것. 그러나 정주현은 잠시 호흡을 가다듬은 뒤 끝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정주현은 "아프긴 아팠는데 경기에서 빠질 상황이 아니어서 참고 뛰었다. 지금은 괜찮다"며 미소를 보였다.

정규시즌, 기대에 미치지 못한 자책도 이어졌다. 올 시즌 정주현의 성적은 타율 0.231 2홈런 27타점. 공수겸장 주전 2루수로 기대했던 것과 비교해 부진했던 성적이다.

정주현은 "정규시즌 때 못하다보니 위축됐다"면서도 "가을야구가 처음인데 떨리면서도 재밌다. 정규시즌에서 못해서 감독님께 죄송했는데 가을야구에서 잘해 팀이 올라갔으면 한다"고 의지를 보였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