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北, 日방위백서 비난…"군사력 강화 정당화, 황당무계한 궤변"

독도 영유권 주장도 비난…"독도가 자국영토라는 억지주장"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9-10-09 17:45 송고
© 뉴스1

북한이 일본 안보 및 방위 정책과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을 담은 일본의 2019년 방위백서에 대해 "일본 반동들이 그 무슨 '주변위협'을 거들면서 군사력 강화를 정당화하고 있는데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9일 '위협 타령의 이면에 깔린 음흉한 속심'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렇게 비난했다. 

신문은 일본이 미국산 전투기 F-35 구매와 대규모 훈련 '후지종합화력연습' 등을 언급하며 "남을 걸고들어 제 이속을 채우는 것은 일본의 체질적 근성"이라며 "위협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명백히 일본에서 산생(생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 아베 정권은 주변 위협을 저들이 최대의 정치적 과제로 내세운 헌법개정의 구실로 써먹으려 하고 있다"며 "일본반동들이 그 무슨 '위협'을 구실로 군사대국화책동에 열을 올릴수록 평화파괴자로서의 흉악한 몰골만을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이게 될 것이며 국제적 고립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그 누구에게도 통하지 않는 위협 타령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해외 침략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며 "이것이 일본의 안전을 위한 최상의 방도"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전날(8일) 논평을 통해 일본이 방위백서에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점도 비난했다. 

통신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올해 방위백서에 독도 상공에서 무력충돌이 발생할 경우 항공자위대 전투기를 긴급발진할 수 있다는 문구를 처음으로 박아넣은 것"이라며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넘어 물리적 행사를 통한 실효 지배를 시사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일본은 지난달 27일 방위백서를 발표하며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펼쳤다. 특히 유사시 독도 상공에 자위대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킬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