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켈리-윌슨-차우찬…가을야구서 더 빛난 LG 막강 선발진

세 투수, PS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합작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19-10-09 17:23 송고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LG 선발투수 켈리가 6회초 투구를 무실점으로 마친 뒤 포효하고 있다. 2019.10.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LG 트윈스의 위력적인 선발진이 가을야구에서 빛나고 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패하면 탈락하는 벼랑 끝 상황에서 1승을 챙기며 시리즈전적 1승2패를 만들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갔다.

무엇보다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의 역할이 컸다. 켈리는 1,2회 키움 타선에 집중타를 맞고 2실점했지만 3회 이후 제 궤도에 오르며 안정적인 피칭을 펼쳤다. 허용한 5안타 모두 초반에 집중됐다. 켈리는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켈리가 호투하는 사이 LG 타선도 차근차근 점수를 뽑아 경기를 뒤집었다. 켈리가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켜내니 타선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켈리는 지난 3일 열린 NC 다이노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도 6이닝 1실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후반기 팀에서 단연 좋은 컨디션을 자랑했던 켈리는 흐름을 포스트시즌에서도 이어갔다.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 5회말 LG 차우찬이 역투하고 있다. 2019.10.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LG의 이번 가을야구 무대를 이끄는 선발투수는 켈리 뿐만 아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등판한 윌슨도 8이닝 8피안타 8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고 2차전 선발투수 차우찬도 7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켈리와 윌슨, 차우찬은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합작하며 경기 초중반 변수를 지워내는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 1,2차전 내내 뒷문불안으로 패한 LG는 계산이 서는 선발진 덕분에 경기 자체는 팽팽하게 이끌었다. 3차전에서는 승리까지 챙기며 다시 한 번 막강 선발진의 위용을 뽐냈다.

류중일 감독은 3차전을 앞두고 4차전이 열리면 윌슨과 차우찬을 4차전에 대기시킬 수 있다고 공언했다. LG의 4차전 선발은 임찬규. 상대적으로 가장 약한 고리이기에 고민이 큰 데 이를 윌슨, 차우찬으로 메우겠다는 복안이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