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불법 원정출산, 한국 특권층의 더러운 민낯"

"2005년 국적법 개정당시 병역면탈 위한 원정출산 대유행"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9-22 10:18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불거진 원정출산 의혹과 관련해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밤(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 자녀들은 따가운 여론 때문에 함부로 한국 국적을 포기하지 못하지만, 한국의 특권층들은 원정출산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005년 7월 원정출산 방지를 위해 국적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은 한국사회 특권층들이 1980년대 초부터 2005년까지 미국 LA등지에 가서 아이를 낳았다"며 "특히 그 당시 양수검사 결과 아들일 경우 병역 면탈을 위해 불법 원정 출산이 대유행이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미국법은 속지주의 국적 취득이기 때문에 미국 국적을 취득해 이중국적 상태로 있다가 만18세 이전에 한국국적을 포기해 병역을 면해왔다"며 "그 국적법은 당시 본회의에서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도 반대해 부결됐다가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아 다음 임시 국회에서 재발의로 가결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