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천우희가 아름답게 추락하는 영화" '버티고'가 보여줄 감성 멜로(종합)

[N현장]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9-18 12:08 송고
배우 천우희(왼쪽부터), 유태오, 정재광, 전계수 감독이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버티고'는 천우희가 아름답게 추락하는 영화입니다."(전계수 감독)

배우 천우희가 '버티고'로 10월 가을 극장가를 찾아온다. 그가 보여줄 30대 직장인 여성의 현실적인 모습과 관계, 그리고 유태오 정재광과의 멜로까지, '버티고'가 물들일 감성이 기대된다.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전계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러브픽션' 전계수 감독의 신작이다.

배우 천우희가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천우희는 극 중 일과 사랑, 현실이 위태로운 30세 계약직 디자이너 서영 역을 맡았다. 그는 고층건물에 있는 사무실에 들어서면 이명과 현기증이 심해지게 되는 인물. 여기에 비밀 사내 연애 중인 연인 진수의 갑작스러운 퇴사 소식까지 전해지며 일상이 무너져버리게 된다.

천우희는 현재 매주 금, 토요일 방송되는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도 활약 중이다. 그는 "드라마 '멜로가 체질' 방영되고 있는 와중에 '버티고'가 개봉하게 됐다"며 "공교롭게도 두 작품 모두 30대 여성의 현실적인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 점에 대해 (배우로서) 흥미롭게 생각하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서영은 이제 막 서른을 넘은 계약직 디자이너로 나온다. 지금 시대 살고 있는 여성이라면 다 공감할 법한 일이라든지, 연인 아니면 가족들, 사회생활 관계의 불안정하고 확실하지 않은 것들에 대해 두려워 하는 모습을 담고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또 천우희는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비슷한 또래기 때문에 공감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이 영화 마지막 대사 한줄에 영화를 해야겠다 생각하게 됐다"며 "그 한 대사로 인해서 이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고, 제가 느꼈던 것처럼 위로와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 생각이 들어서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드라마에서 보이는 캐릭터와 결 자체가 다르다. 어떤 걸 극복해가는 과정이나 방식 자체가 다르다. 표현 방식도 다르고 삶 대하는 자세가 다르다 보니까 저로서는 연기했던 시기가 다르긴 하지만 동시에 보는 재미가 있기도 하고 관객 분들도 흥미롭게 보시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배우 유태오(오른쪽)가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천우희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천우희는 현실적이고 자연스러운 캐릭터를 보여주려 노력했다. 그는 "제 또래에 겪었을 일, 공감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다 보니까 연기적으로 잘 녹여낼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됐다. 감독님과 얘기를 나누면서 최대한 현실적으로 그려보고 싶었다"며 "이 영화 자체가 인물 감정선에 따라가다 보니까 진심으로 연기해야겠다 싶더라.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하던 끝에 각 상황에 놓여 있어야 하다 보니까 연기하면서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천우희 캐스팅 비화도 공개됐다. 전계수 감독은 "서영 역할을 누굴 하면 좋을까 했다. 서른 즈음의 여배우들 사진 펼쳐놓고 보다가 단박에 필이 왔다"며 "제게는 모험이었다. 우희씨를 전혀 몰랐으니까. 굉장히 많이 공감하면서 영화에 대해 주고받았지만 어떻게 해줄까 궁금했는데 서영으로 움직이는 걸음걸이, 말하는 방식, 바라보는 표정 이런 게 제가 상상했던 모습과 너무나 일치해서 너무나 놀랐다. 서영 그 자체였다. 서영 역할은 대체불가한 느낌이었다"고 칭찬했다.

천우희는 유태오 정재광과의 멜로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유태오는) 오빠 같다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멜로를 처음 하다 보니까 첫 (멜로 영화) 작품에서 두 남자 배우와 호흡을 맞추게 돼서 감사했었다"며 "일단 유태오씨 같은 경우에는 굉장히 준비성이 철저하다. 주변에서 영감을 많이 받으면서 제게 많은 것들을 공유해줬다. 저도 많이 배웠다"고 털어놨다. 정재광에 대해서는 "저와도 처음이지만 신인이다 보니 많은 것을 질문해주면서 호흡하려고 해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배우 유태오기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유태오는 극 중 서영에게 의지가 되는 다정한 연인이자 사내 최고 인기남 진수 역으로 등장한다. 진수는 업무 외적인 면에서도 이성의 주목을 끄는 매력적인 남자로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갑작스레 회사를 떠나며 의도치 않게 서영에게 깊은 상처를 남기게 된다.

그는 먼저 "바쁘게 지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사실 우리 영화 '버티고' 개봉을 너무 기대하고 있었다"며 "CG가 많이 들어가서 후반작업 오래 했는데 주인공 캐스팅된 건 처음이라 반갑다"고 털어놨다.

또 유태오는 촬영하며 자신을 버티게 해준 것 세 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는 18년 전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감독이고 두 번째는 자신과 이 작품을 함께 해준 동료들이라고. 끝으로 그는 "해소와 희망의 메시지"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전계수 감독은 유태오에 대해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와 곧 방송되는 SBS 드라마 '배가본드'에서 강렬한 모습으로 나오는데 제가 아는 남자 중 가장 멜랑꼴리한 부드러운 감성을 가진 배우"리며 "밀크남 느낌인데 극 중 '잘생겨서'라는 단어가 느끼하지 않게 보이게 하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배우 정재광이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정재광은 극 중 서영의 회사 고층외벽을 청소하는 로프공 관우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로 상업영화 첫 주연을 맡게 된 그는 "이런 제작보고회 자리가 처음이라 꿈꾸고 있는 듯한 기분인데 너무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상업영화 첫 주연이라) 되게 많이 긴장했는데 현장에서 편안하게 해주셨다. 선배님들도 그렇고 다른 동료 분들이 이래도 될까 싶을 정도로 재미있게 편안하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또 그는 극 중 역할을 위해 노력한 점에 대해 "소방대원 분들께서 고층 빌딩에서 인명구조 할 때 하는 훈련인데 짧게 나마 참석해서 (로프 인명구조) 자격증을 취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계수 감독이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2019.9.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전계수 감독은 "천우희가 아름답게 추락하는 영화"라고 소개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우리 영화의 제목인 '버티고'는 이중적인 제목이다. 이명 현기증이라는 뜻이 있고, 그런 것을 겪으며 버티는 30대 여성의 이야기"라며 "그 여성의 사회적 관계, 애정, 그리고 가족관계가 붕괴되며 마음 속에 일어나는 파국을 지켜보는 것이다.이 영화는 천우희씨가 아름답게 추락하는 영화"라고 했다.

특히 '버티고'는 전 감독이 18년 전 썼던 시나리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그는 "제가 18년 전에는 일본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 당시 가장 높은 건물의 42층에서 근무했었다. 서영과 진수의 사무실도 42층인데 그때 느꼈던 외로운 감정을 쓰게 됐다"며 "영화감독이 되고 싶다 생각하면서 썼던 시나리오였는데 꾸준히 발전시켰다. 그때는 굉장히 하드했다. 감정이 거칠었다. 인물도 공격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그런 식으로 표현하는 게 영화 결에 맞지 않겠다 생각했다. 감정의 진폭이 굉장히 큰 영화"라며 "'버티'고 영화화는 한번도 생각 못했다. 작년에 마음 먹고 바짝 준비해서 공모전 당선돼서 준비하게 됐다. 상업영화 같지 않아서 투자 해주지 않을 것 같았는데 좋은 기회, 타이밍에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하게 됐다. 원했던 그림의 영화를 만들게 돼서 기쁘다"고 털어놨다.

한편 '버티고'는 오는 10월17일 개봉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