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이러다 망국"

"한국당 중심으로 야권 논의 거쳐 국조요구서 제출"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9-18 09:45 송고 | 2019-09-18 10:34 최종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2019.9.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조국 법무부장관과 관련해 "한국당을 중심으로 해서 야권이 조속한 논의를 거쳐 오늘이나 내일(19일) 중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고한다.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국의 법무장관이 검찰에 불려다니고 수사를 받는 가당치 않은 꼴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은 국민 희롱이다. 또 선진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또 "모든 범죄 혐의의 몸통은 이제 딱 한 명으로 좁혀지고 있다"며 "(조 장관의) 가족 수사가 아니다. 조국 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족 인질극이 아니라, 조국의 국민 인질극"이라며 "피의자 전환은 기정사실이고 강제수사가 필수"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이) 가족은 물론 본인 수사까지 방해하려고 셀프 공보준칙을 만들려다 국민의 저항에 부딪혀 다소 뒤로 머물렀다고 한다"며 "본인들도 조국 사태를 향한 국민적 분노를 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그렇게 덮고 숨기고 방해해도 결과는 변하지 않는다"며 "이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미련한 권력욕, 자리 욕심은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말했다. '국민의 힘으로 독재를 무너트린 위대한 역사'라고 했다"며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트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를 받아달라"고 촉구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