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푸드

식품업계, 두 가지 맛을 하나로… ‘듀얼푸드’로 취향 저격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9-09-17 17:17 송고
‘취향 존중’시대에 맞춰 개인의 다양한 입맛을 저격할 수 있는 ‘듀얼푸드’가 각광받고 있다. 두 가지 맛을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듀얼푸드는 익숙하면서도 이색적인 맛으로 독특한 재미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는 상큼하면서 고소하거나, 달콤함이 배가된 잼, 과자 등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사과의 상큼함과 버터의 부드러움을 합친 ‘45도 과일잼 사과버터’을 출시한 복음자리 마케팅전략팀 박지만 PM은 “듀얼푸드는 친숙한 맛과 더불어 다채로운 맛, 새로운 맛, 개성이 강한 맛 등을 동시에 찾는 소비자들에게 한층 색다른 브랜드 경험을 선사해 각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복음자리 ‘45도 과일잼 사과버터’© 뉴스1

◇ 사과의 상큼함과 버터의 부드러운 풍미를 한 번에! 
  
복음자리의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는 국산 사과의 상큼함과 달콤하고 고소한 버터의 부드러운 풍미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잼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조합으로, 이색적인 맛을 찾는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과일잼에 버터를 조화롭게 더해 빵이나 디저트에 버터를 따로 더하지 않아도 고소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간편히 맛볼 수 있다. 

또한 프레시 공법으로 만들어져 기존 복음자리 딸기잼에 비해 당도(Brix)가 37% 낮아 깔끔한 단맛을 즐길 수 있다. 빵은 물론 요거트, 크래커, 와플 등에 잼을 듬뿍 올려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연세유업 ‘연세 마카다미아 초코우유’© 뉴스1

◇ 초코의 달콤함과 마카다미아의 고소함의 조합 


고소한 마카다미아와 우유의 부드러움, 진하고 달콤한 초콜릿이 합쳐져 담백하면서도 진한 초콜릿 맛이 특징이다. 

견과류의 황제라고도 불리는 마카다미아는 뇌세포의 활동 및 성장을 촉진하는 불포화지방산과 비타민E 등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성장기 어린이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우유 패키지를 축소한 귀여운 500㎖ 사이즈로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즐기기 좋은 것도 장점이다. 
  
롯데푸드 ‘키스틱 크림치즈롤’© 뉴스1
◇생선살 소시지 사이에 부드러운 크림치즈

롯데푸드 ‘키스틱 크림치즈롤’은 미니 소시지 안에 부드러운 크림치즈가 들어있는 제품이다. 흰 생선살로만든 연육을 58% 이상 함유해 탱글 한 식감과 함께 감칠맛을 더했다. 

소시지 중심부에는 크림치즈를 통째로 채워 넣어 깊은 풍미는 물론 풍성한 식감과 맛을 즐길 수 있다. 두 가지 다른 재료로 동시에 소시지의 겉과 속을 만들어내는 2중 사출 공정을 통해 만들어졌다. 

기다란 크림치즈를 연육이 감싸고 있어 마치 핫도그와 같은 형태를 갖추고 있다. 

[news1] ‘푸드·요리·맛집·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