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오후 5시 청와대 앞에서 조국 파면 '삭발식'(종합)

"문 대통령 지금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 파면해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09-16 11:12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감행한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 박인숙 한국당 의원에 이어 세번째 삭발식이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한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삭발식을 감행하겠다는 뜻 최고위원들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날 평소 정장과 달리 점퍼를 입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이른바 '전투모드'에 돌입한 것으로 조 장관 파면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의지 표명이라는게 한국당 측의 설명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게이트의 장기화로 국정 붕괴에 대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책임을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오로지 조국 지키기에만 매달리면서 정상적 국정이 붕괴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연휴 기간에도 계속 나오는 조국과 이 정권 사람들의 비리를 보며 범 국민적 분노가 그야말로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여당이 한국당을 향해 정쟁을 중단하라고 촉구한 것에 대해 "그동안 민생을 챙겨온 게 누군가. 나라를 망쳐온 게 누군가"라며 "이제 와서 정쟁 중단, 민생 올인(을 주장하는 것은) 파렴치한 이야기다.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사과 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