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한번도 경험 못한 나라 되고 있어…이게 나라냐"

"법무부 장관이 자기 수사 공표 못하도록 훈령 만들라 지시"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09-16 07:42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5일 "법무부 장관이 자기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 업무에 대해 인사권을 행사하고 자기 수사를 공표하지 못하도록 훈령까지 만들라고 지시했다"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상적인 대통령이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직무정지 명령을 내려야 하는데 피의자가 된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기이한 나라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이 민정수석을 하면서 친인척 비리, 정권 비리를 얼마나 많이 알고 있기에 내치지 못하느냐"며 "도대체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문재인 왕국이 돼 가고 있다"며 "문재인 후보가 지난 대선 때 국민에게 말한 말을 그대로 돌려준다. 이게 나라냐"고 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