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구ㆍ경북

장경욱 동양대 교수 "표창장 위조 주장 엉터리" SNS 글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2019-09-15 15:52 송고 | 2019-09-15 17:52 최종수정
지난 9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이 굳게 닫혀 있다. 3일과 5일 휴강하고 10일부터 정상 수업에 임할 뜻을 밝혔던 정경심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 6일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되자 동양대 측에 추가로 휴강 의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9.9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정경심 동양대 교수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총장의 주장은 엉터리"라며 '표창장 위조는 없었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장 부교수는 지난 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실명을 밝히고 나와 최 총장이 제기한 조 장관·정 교수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반박한 인물로, 동양대에서 20년 넘게 근무 중이다.

뉴스1 측이 15일 인터뷰를 요청하자, 그는 지난 12일 SNS에 올린 글을 공개하며 "표창장을 직접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위조가 아니다'고 단정해 판단할 수는 없다. 검찰 수사로 밝혀질 몫"이라면서도 "우리 대학의 업무구조에서 볼 때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일이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련번호가 다르다거나 대장에 없으니까 위조라는 식의 최 총장 주장이 엉터리라는 것은 말할 수 있다. 다른 증언에서도 확인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양대 표창장에 대한 오해와 나의 의견' 제목으로 올린 게시물에서 장 부교수는 "2012년 여름방학 내내 외국에 거주했기에 실제 봉사활동을 했는지, 표창장을 받았는지는 모르겠으나, 정 교수 딸의 봉사활동과 관련해 목격했다는 미술 교수가 증인으로서 신뢰할 위치에 있었다는 것은 확신한다. 당시 프로그램 활동에 많이 개입했고 방학에도 학교에 계셨던 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 부교수 게시글에 따르면, 조 장관의 딸이 봉사활동을 한 프로그램인 청소년인문학강좌는 동양대 교양학부가 2010~2011년소규모로 진행하다 2012년 1월쯤 운영 주체가 어학교육원으로 이관된 것으로 보인다.

장 부교수는 "자료를 보니 2012년 1월 1기 강좌부터 어학교육원에서 (청소년인문학강좌를) 진행했다. 그 이전에 교양학부가 소규모 강좌를 진행했고, 청소년인문학강좌라는 이름이 정식으로 사용된 것은 2012년 1월"이라고 했다.

그는 "청소년인문학강좌 과정 안에 '영어 에세이 쓰기' 과목이 있었고 첨삭지도 등의 봉사가 필요했다면 이 과목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표창장 위조 의혹을 자체 조사 중인 동양대 진상조사단은 조사 결과가 나오면 대학 홍보팀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따른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져 대학 측이 곧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pdnam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