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호텔ㆍ관광

뉴욕 왕복 22만원 반값… 아시아나 224매 한정 특가

유류 할증료 등 포함한 총액운임도 42만원 '반값'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2019-09-15 13:38 송고

© 뉴스1

아시아나항공이 '뉴욕 증편'을 기념해 '인천~뉴욕' 왕복 항공권을 22만4000원에 내놨다. 유류 할증료 등을 포함한 총액 운임도 42만원으로 평상시 '인천~뉴욕' 왕복 운임 80만~100만원에 비하면 절반 가격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뉴욕행 왕복 항공권을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 등 14개 국내 주요 여행사 사이트에서 42만원대에 한정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하루 한편 운항하고 있는 인천~뉴욕 노선에 오는 11월24일부터 최신예 항공기 A350을 추가 투입해 매일 2회씩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증편 항공편명인 OZ224의 숫자 224를 반영해 인천~뉴욕 왕복 항공운임을 22만4000원으로 책정하고, 224매를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유류 할증료, 제세공과금 등을 포함하면 총액 42만원 선이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항공기.© 뉴스1

프로모션 항공권 적용 대상은 11월24일에서 12월7일까지 출발하는 인천~뉴욕 증편 항공편(OZ224)편으로 한정된다. 리턴 항공편은 오전편(OZ221) 또는 오후편(OZ223)으로 선택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뉴욕 증편의 핵심은 일과 후 바로 인천공항에서 뉴욕으로 출발할 수 있는 야간 스케줄을 편성해 고객들의 스케줄 선택권을 강화한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은 고객들의 편의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ngs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