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청주버스터미널 자동발권기 '먹통'…귀성객 불편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9-09-11 17:02 송고
11일 오후 1시쯤부터 버스자동발권 시스템이 다운되면서 청주 가경동 시외버스 터미널과 남부·북부터미널의 자동발권기 작동이 중단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청주시외버스터미널 이용객들이 창구 발권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시민 제공).2019.9.11/© 뉴스1

충북 청주 시외버스터미널 자동발권 시스템이 먹통이 되면서 추석을 맞아 귀성에 나선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1일 청주시와 청주여객터미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부터 자동발권 시스템이 다운돼 가경동 시외버스터미널과 남부·북부 터미널의 자동발권기 작동이 중단됐다.

이 때문에 이용객들이 창구로 몰리면서 긴 줄이 늘어서고 혼잡이 빚어지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한 이용객은 "자동발권을 생각하고 시간에 맞춰 왔는데 발권을 제때 못했다"며 "미리 예매했는데도 차를 못 타게 생겼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시스템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복구됐지만 모바일 예약 등은 이 시각 현재 정상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터미널 관계자는 "오후 들어 시스템이 다운돼 자동발권기 작동이 중단됐었다"며 "현재는 시스템 복구를 마쳤고 정상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ngh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