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변상욱 앵커 '조국 비난' 청년에 SNS로 "수꼴"발언 논란

삭제한 뒤 "젊은 세대가 분노, 경청하고 정책에 반영해야"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9-08-25 11:38 송고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난한 한 청년을 향해 '수꼴(수구꼴통)'이라고 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변 앵커는 기존 게시물을 삭제한 뒤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경청하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변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 저는 조국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며 "그렇기도 하겠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밝혔다.

변 앵커의 게시물은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년의 발언 내용은 정확히 들었냐"면서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됐다.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해 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라고 비난했다.

이어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이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그렇게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했다. 편협한 사고에 갇힌 386꼰대일 뿐"이라며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변 앵커는 기존 글을 삭제 한 뒤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올리는 건 반대한다.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 읽고 있는지 돌이켜봐야 한다"며 새로운 글을 작성했다.

신 의원은 변 앵커의 새로운 게시물에 다시 한 번 "글을 삭제하면 다인가. 그 청년에게 사과의 글 하나 남기는 것이 그렇게도 하기 싫은가"라며 "한 청년과 그 가족을 글로 모욕하고 짓밟았다. 소중한 아버지와의 기억을 간직하면서도 당당히 삶을 개척해가고 있는 그 청년에게 짠하다며 조롱했다. 어른으로서 부끄러운 줄 알라"고 꼬집었다. 

변 앵커는 현재 YTN에서 뉴스 토크쇼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MC로 활동하고 있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