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국제경제

트럼프, 파월 잭슨홀 연설에 격분…"연준, 아무 일도 안 해!"(종합)

파월, 잭슨홀 기조연설서 금리인하 단서 보여 주지 않아
"우리의 더 큰 적이 파월 의장이냐 아니면 시 주석이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19-08-24 00:37 송고 | 2019-08-24 04:53 최종수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뉴스1  

중국과의 무역전쟁과 미국에 대한 경제적 위험이라는 제롬 파월 미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발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격한 반응을 나타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자신이 연준 의장으로 임명한 자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보다 더 큰 '적'(enemy)인 것이냐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대로 연준은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며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디 못하거나 묻지도 않고 연준 의장이 '말할 수 있다'는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매우 강한 달러와 매우 약한 연준을 가지고 있다"며 "나는 두 가지 모두와 함께 '훌륭하게' 일할 것이며 미국은 잘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의 한 가지 유일한 질문은 우리의 더 큰 적이 파월의장이냐 아니면 시 주석이냐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달러와 연준에 영향을 미칠 조치를 취할 계획임을 시사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어서 "중국 관세에 대해서는 오후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날 앞서 약 750억달러 상당의 미국 상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산 제품 5078개 품목에 5~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는 설명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반응은 파월 의장이 무역 불확실성이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고 추가 금리인하에 대해서는 분명한 신호를 주지 않는 점에 큰 실망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트위터. © 뉴스1

앞서 파월 의장은 이날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세계 주요 중앙은행총재 및 경제학자들의 연례 경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 경제가 "좋은 위치"에 있고 연준은 이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연준이 다음 달 통화정책회의에서 추가로 금리를 인하할 것인지에 대한 단서는 거의 내보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금리인하 압력을 받고 있는 파월 의장은 연준이 관측하고 있는 일련의 경제적, 지정학적 리스크를 열거했다. 그는 이중 다수가 미 행정부의 중국과 여타 국가들과의 무역전쟁과 관련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만약 무역전쟁이 기업들의 투자와 자신감을 방해하고 글로벌 성장을 "악화시키는" 원인이라면 연준이 통화정책을 통해 이 모든 것을 바로잡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 상황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안내하기 위한 최근의 선례는 없다"며 "통화정책이 글로벌 무역에 대한 고정적인 규정집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 AFP=뉴스1

파월 의장은 '브렉시트' 가능성, 홍콩의 지정학적 긴장, 독일의 경제 침체 가능성, 여타 해외 문제들 속에서 연준은 "단기적인 난기류를 면밀히 검토하고 미국의 실적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90년대에는 금리 인하가 경기 확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그의 발언의 전반적인 어조는 연준이 9월 회의에서 그리고 어쩌면 올해에도 몇 차례 더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는 실망을 안길 가능성이 있다. 연준은 지난달 금리를 인하했는데, 파월 의장은 이를 '중기 조정'(mid-cycle adjustment)이라고 불렀다.

연준은 2% 물가상승률과 고용 강화라는 정책적 목표가 "지나갈 수 있는 일인지 살펴보고, 무역개발이 어떻게 전망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고, 우리의 목표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을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