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여자배구, 대만 3-0 완파하고 아시아선수권 4강 진출

23일 라이벌 태국과 8강 2차전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19-08-22 19:35 송고 | 2019-08-23 01:18 최종수정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22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8강 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대만을 꺾고 아시아선수권대회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1차전에서 대만을 세트스코어 3-0(25-22 25-13 25-19)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리그 1승(이란전) 포함 2승을 기록, 이날 이란을 3-0으로 꺾고 역시 2승을 올린 태국과 함께 4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만, 태국, 이란과 E조에 속한 한국은 23일 오후 조 1위 자리를 놓고 태국과 맞붙는다.

이번 대회는 예선을 통과한 8개팀이  E조와 F조 2개조로 나뉘어 리그전을 통해 조 1, 2위를 정한 뒤 4강 크로스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 팀을 가린다. 

한국은 이날 김연경(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등 베스트멤버를 내보내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했다.

1세트에서는 다소 고전했지만 김수지(IBK기업은행)의 서브득점과 김희진의 공격에 힘입어 앞서나갔다. 2세트 역시 대만의 추격이 매서웠지만 김연경의 활발한 공격력을 빛내며 내리 세트를 잡는데 성공했다.

기세를 탄 한국은 3세트까지 따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한국은 이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대회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 또한 최초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