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정해인, 사랑스러운 커플 케미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8-19 10:24 송고
마리끌레르 © 뉴스1
마리끌레르 © 뉴스1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러블리한 커플로 변신했다.

19일 매거진 마리끌레르는 오는 28일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개봉을 앞둔 두 주인공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의 사랑스러운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보며 활짝 웃으며 영화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더운 날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두 배우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 덕분에 촬영 현장이 매우 즐거웠다는 후문이다.
마리끌레르 © 뉴스1
마리끌레르 © 뉴스1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열의 음악앨범'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의 처음 느낌을 묻자, 정해인은 여주인공인 미수 역할을 김고은이 하게 될 걸 알았기 때문에 이입에 도움이 됐다며 "전체적인 느낌이 따듯했고 무엇보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주는 두 주인공의 모습을 보며 위로가 느껴졌다"고 회상했다. 김고은 역시 시나리오를 통해 만난 미수가 굉장히 현실적인 인물이라 공감할 만한 감정선을 지니고 있어 좋았다고 답했다.

또한 1994년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가 배경인 '유열의 음악앨범'에 등장하는 여러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영원히 사라지지 않고 존재하길 바라는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해 두 배우는 모두 필름 카메라라고 답했다. 김고은은 "필름 카메라는 필름 한 장 한 장 마음을 담아 찍게 된다"고 말했고, 정해인은 "영화 속에도 필름 카메라가 등장하는데 기다림과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마리끌레르 © 뉴스1
한편 김고은과 정해인의 화보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9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